인천 계양구 계산4동에 위치한 온누리감리교회는 18일 저소득 가정을 위해 사용해달라며 성금 3,972,000원을 지정기탁했다.

기탁식에 참석한 온누리감리교회 정명묵 담임목사는 “기탁한 성금을 관내 중증장애인가정의 아동을 위해 의미 있게 사용해 달라”며 “앞으로도 지역 내 어려운 이웃들에게 지속적으로 관심을 갖겠다”고 말했다.

기탁된 성금은 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통해 중증장애인 부부 세대의 아동 보육료 지원으로 사용될 예정이다.

한편 온누리감리교회는 2013년부터 매년 계양구청에 백미 10kg 1004포 상당 후원 및 여름철에는 어르신 건강을 위해 지역 어르신 200여명을 초청 삼계탕 대접 행사를 해마다 지속 실시하고 있다.

또한 올 2월부터는 계산4동 저소득 가정 후원을 위해 매월 10만 원씩 정기 후원에 동참하는 등 지역사회 어려운 이웃들을 위해 꾸준히 나눔 실천 및 봉사를 해오고 있다.

교회는 성금 기탁식 직후 계산4동 행정복지센터와 복지사각지대 발굴 및 지원 관련 업무협약을 맺었다.

인천=정창교 기자 jcgyo@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