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장애인개발원은(원장 최경숙) 19일 오전 창립 30주년 기념식을 개최했다.

이룸센터 누리홀에서 진행된 행사에는 민주평화당 장정숙 의원, 보건복지부 장애인정책국 김현준 국장 등을 비롯한 장애계 인사 내빈과 장애인개발원 전·현직 임직원 등 총 260여명이 참석했다.

기념식에서는 개발원에 발전에 기여한 내·외부 인사에 대한 공로패, 장애인개발원 전직 임원과 장기근속 직원들에 대한 감사패 전달식이 이뤄졌으며, 30년사 발간 추진 경과보고 등으로 진행됐다.

특히 기념식에서 개발원 전 임직원이 함께 인권경영헌장 선포식을 갖기도 했다.

기념식 후 오후에는 장애인개발원 직원 180여명(본원 166명, 지역센터 14명)이 참석한 가운데 한강공원 여의도지구 일대를 돌며 생태계 교란식물 제거, 환경정화 등 사회공헌 활동을 했다.

마지막으로 CGV 여의도에서 영화 ‘돈’ 을 관람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 영화는 시-청각장애인을 위한 ‘한글자막 화면해설 서비스’ 콘텐츠로 알려지기 시작한 ‘가치봄’ 서비스가 제공됐다. 이 서비스는 장애인·노인·임산부 및 영유아 동반 모든 사람이 이용 가능한 배리어프리(Barrier Free) 영화를 일컫는다.

88서울장애인올림픽대회 후속기구로 지난 1989년 4월 28일 설립된 한국장애인개발원(설립 당시 한국장애인복지체육회)은 정책연구·직업재활·유니버셜디자인환경구축·장애아동 및 발달장애인지원·장애분야국제협력·장애인인식개선교육 및 사업을 수행하는 복지부 산하 공공기관으로 올해 창립 30주년을 맞았다.

정창교 기자 jcgyo@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