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이 19일(현지시각) 타슈켄트 대통령궁 영빈관에서 샤프카트 미르지요예프대통령과 확대 정상회담을 갖고 있다. 뉴시스

우즈베키스탄을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평화는 공동번영과 이어져있다”며 “중앙아시아의 지역협력전략과 신북방정책을 조화롭게 연계해 유라시아의 공동번영을 함께 이뤄나가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19일(현지시간) 타슈켄트 대통령궁 영빈관에서 샤브카트 미르지요예프 우즈베키스탄 대통령과 정상회담 뒤 가진 공동언론발표에서 “한반도와 중앙아시아, 나아가 유라시아의 평화․번영을 위해 긴밀히 협력하기로 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미르지요예프 대통령은 한반도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를 향한 우리의 노력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고 있다”며 “또한, 중앙아시아 역내 화합과 협력을 주도하고 있다. 평화를 향한 변함없는 노력에 지지를 표한다”고 덧붙였다.

미르지요예프 대통령도 “우즈베키스탄은 남북 상호 이해 개선을 목적으로 펼치는 평화주의 정책을 확고히 지지하는 입장을 재확인했다”며 “이런 정책은 글로벌 안보에도 의미있는 기여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양 정상은 양국 국민간 우호 증진을 위해 문화 교류를 확대키로 했다. 문 대통령은 “아프로시압 벽화를 포함한 우즈베키스탄 문화유산 보존을 위해 협력하기로 했다”며 “내일 개관하는 한국문화예술의 집은 문화 교류의 장이자 양국 우정의 상징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미르지요예프 대통령은 “오늘 양국은 특별전략적 동반자 관계에 대한 공동선언문을 채택했다”며 “상호 신뢰와 진정한 우정 기반으로 한 양국 관계가 본질적으로 새로운 단계로 격상하는 것으로 증명됐다”고 만족감을 드러냈다. 이어 “오늘 체결된 협정문은 양국 국민의 뜻에 부합할 것”이라며 “공동협력을 지속하는 데 강력한 동력을 제공할 것으로 확신한다”고 강조했다.

양 정상은 지난해 사상 최고치를 기록한 교역 확대를 위해 투자보장협정과 이중과세방지협정을 개정해 기업 활동의 안정화를 꾀했다. 또 한·우즈베키스탄 자유무역협정(FTA) 체결을 위한 공동 연구도 시행토록 합의했다. 정보통신기술(ICT)와 5G, 빅데이터, 인공지능, 보건․의료 등 신산업 분야 협력도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문 대통령은 “오늘 정상회담은 양국의 발전 방향을 제시하는 이정표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공동언론발표에 앞서 양국 정부는 정상 임석 하에 개정 투자보장협정, 이중과세방지협정 개정의정서에 서명하고 한·우즈베키스탄 FTA 타당성 공동연구, 보건의료 협력센터 설립 및 운영, 평화적 목적을 위한 우주탐사와 이용협력, 방산기술보호협력, 과학기술협력, 고용허가제에 대한 양해각서(MOU)도 체결했다.

타슈켄트=강준구 기자 eyes@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