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청 영포빌딩 특별수사단이 박근혜 전 대통령시절 정보경찰의 불법사찰 의혹 관련 A 전 경찰청장을 입건했다. 뉴시스

이명박, 박근혜 정부시절 경찰의 불법사찰·정치관여 의혹을 수사 중인 경찰이 전직 경찰청장을 입건해 수사 중이다.

경찰청 ‘영포빌딩 특별수사단’은 박근혜 전 대통령 시절 정보경찰의 불법사찰 의혹과 관련해 A 전 경찰청장을 입건한 것으로 전해졌다. A전 청장은 박근혜 전 대통령 임기 중반에 청와대 사회안전비서관으로 파견근무를 했으며 이 당시 경찰의 불법적인 정보 수집과 보고 과정에 관여한 혐의를 받는다. 경찰은 A전 청장을 불러 경찰의 불법 정보수집 과정에 어떤 역할을 했는지 등을 살펴보고 있다.

경찰은 검찰이 영포빌딩을 압수수색하는 과정에서 경찰의 사찰정보로 추정되는 문건을 확보하자 지난해 3월 자체 진상조사팀을 꾸려 수사를 진행해왔다. 이 과정에서 ‘촛불시위 직권조사 과정에서 경찰청장에 대한 경고를 권고한 국가인권위 인적쇄신 필요’ ‘각종 보조금 지원 실태를 재점검해 좌파 성향 단체는 철저하게 배제, 보수단체 지원 강화’ 등 정치적인 이념이 담긴 자료 등을 확보했다.

경찰은 해당 문건 가운데 정치관여나 불법사찰 등 불법성이 의심되는 부분을 검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검찰은 경찰청 정보국 관계자를 소환해 조사하는 과정에서 이명박 박근혜 정부 시절 정보경찰의 불법행위에 대한 단서를 확보해 앞서 경찰청 정보국 등을 세차례 압수수색했다.

이사야 기자 Isaiah@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