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수행 지지율이 2주 연속 상승하며 50%대 진입을 바라보게 됐다.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의 ‘부산 출마설’과 김경수 경남지사의 석방 등의 영향으로 PK(부산·울산·경남) 지역을 중심으로 한 지지층이 결집이 원인으로 분석된다.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한국갤럽이 지난 16~18일 전국 성인 1001명을 대상으로 실시해 19일 발표한 조사에서 문 대통령의 국정 수행 긍정평가는 지난주보다 1% 포인트 오른 48%로 나타났다.

부정평가는 42%로 지난주보다 3%포인트 낮아졌다. ‘어느 쪽도 아님’은 4%, ‘모름·응답거절’은 6%로 집계됐다.

2주 연속 하락세를 그리며 41%까지 떨어졌던 대통령 지지율이 지난주 대폭 반등(6% 포인트)한 것을 계기로 상승세가 유지되는 모양새다.

이번 지지율 상승에는 4차 남북 정상회담의 공식 제안, 중앙아시아 3개국 순방 등 외교적 요인과 자유한국당의 ‘세월호 망언’에 따른 반사 이익 등 국내 정치적 요인이 복합적으로 작용한 것으로 풀이된다.

지난 11일 부산지역 여당 의원을 중심으로 조 수석의 총선 영입설이 피어올랐고, 17일에는 김 지사가 보석으로 풀려나면서 도정 복귀에 대한 기대감으로 지지층이 결집하면서 지지율에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해석된다.


실제로 PK 지역에서의 정부·여당 지지율 상승이 두드러졌다. ‘데드크로스’(부정 평가가 긍정 평가를 앞서는 현상)였던 문 대통령의 지지율은 긍정·부정평가가 동률을 이뤘고, 민주당은 자유한국당의 지지율을 크게 뛰어넘었다.

같은 조사에서 PK 지역의 문 대통령이 긍정·부정평가는 모두 44%를 기록했다. 전주 조사에서는 부정평가가 46%, 긍정평가가 42%였다.

최근 한국당과 경합을 벌이던 민주당의 지지율은 다른 당을 크게 압도하며 1위를 유지했다.

PK 지역 정당 지지율 조사에서 민주당은 43%로 1위를 차지했다. 전국 기준 정당 지지율에서 민주당이 39%를 나타낸 것과 비교할 때 다른 지역의 평균 지지율을 뛰어넘은 결과다. 시도별로는 민주당 전통적 강세지역인 광주·전라(59%)에 이어 부산이 두번째로 높았다.

반면 자유한국당은 17%를 기록하며 민주당에 26% 포인트나 뒤처졌다. 바른미래당은 7%, 정의당은 4%를 기록했다.

이번 조사는 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는 ±3.1% 포인트다. 자세한 조사개요와 결과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김성훈 기자 hunhu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