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일 방화와 묻지마 살인 사건이 발생한 경남 진주시 가좌동 한 아파트. 뉴시스

“주공아파트 복도식에 사는 사람 중에 제대로 된 사람 없다.”
“이래서 집 주위에 주공아파트가 들어온다면 미친 듯 반대하는 겁니다.”

안 그래도 무시 받던 공공임대주택 입주자들이 ‘진주 아파트 살인사건’ 이후 인격 수준까지 싸잡아 폄훼 받는 상황이 됐다. 기름을 부은 건 피의자 안인득(42)씨다.

안씨는 19일 경남 진주 시내 한 병원에서 다친 손을 치료받기 위해 진주경찰서를 나서면서 기자들에게 “…아파트 내가 사는데 주공 3차 아파트, 완전히 X친 정신 나간 것들 마, 수두룩하다”고 말했다.
안씨가 말한 주공아파트는 LH에서 공급, 관리하고 있는 공공임대주택이다.

사건 발생 직후 이미 인터넷에서는 공공임대주택을 비하하는 글들이 올라왔다. 임대아파트에 거주하는 사람과 인연을 만들어서는 안된다는 글들도 어렵지 않게 찾을 수 있었다.

한 네티즌은 “주공이나 임대아파트 애들이랑 놀지 말라는 게 이런 이유”라며 “부모들의 인생이 변변치 못해 그런 곳에서 아이를 낳아서 키우는 것”이라며 공공임대주택에 거주하는 사람 전체를 매도했다.

17일 방화와 묻지마 살인 사건이 발생한 경남 진주시 가좌동 한 아파트. 뉴시스

사건이 발생한 아파트가 임대주택이라는 이유만으로 불편한 차별을 경험했다는 주장도 제기됐다. 이 아파트에 살고 있다는 한 주민은 18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임대아파트에 사는 이유로 존중받지 못하고 있다고 하소연했다. 게시자는 “기자들조차 던지는 질문이 ‘수급자가 몇 세대나 되느냐’였다”며 “임대아파트라고 해서 무시 받아야 하느냐”고 주장했다.

진주 아파트 입주자들이 안씨에 대해 경찰에 여러 차례 신고했음에도 대응이 무성의했던 것도 임대주택 때문이었다는 주장도 제기됐다.

서윤경 기자 y27k@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