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휘성. 뉴시스

방송인 에이미를 통해 마약 투약과 성폭행 모의를 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가수 휘성이 에이미와 통화한 내용을 공개하며 “사실이 아니다”고 반박했다.

휘성의 소속사 리얼슬로우컴퍼니는 19일 공식 유튜브 채널에 휘성과 에이미가 지난 17일 통화한 녹취록을 올렸다. 이와 함께 에이미에게 휘성의 성폭행 모의사실을 전해줬다는 지인 ‘X’와의 통화 내용도 함께 공개했다.

리얼슬로우컴퍼니 공식 유튜브 채널 캡처

소속사는 “휘성이 에이미의 주장이 사실이 아니라고 반박 기사를 낸 후 에이미가 먼저 전화를 걸어왔다”고 전제한 뒤 관련 내용을 알렸다.
가장 먼저 소속사가 공개한 녹취록은 에이미가 휘성의 강간 모의를 들었다고 알려준 X씨와 휘성의 통화 내용이다.


녹취록에서 휘성이 X에게 “내가 (성폭행을 계획한다는) 진짜 그런 말을 했냐”면서 “내가 그런 말을 할 이유도 없고, 일도 없다. (에이미가) 처음엔 살해 협박 모의라고 했다가 다음엔 강간 모의라며 말이 바뀐다”고 말했다.

리얼슬로우컴퍼니 공식 유튜브 채널 캡처

이에 X는 “네가 그런 말을 할 리도 없고, 너는 (오히려) 내가 에이미 욕했을 때 화가 나서 나랑 싸웠잖아”라고 답했다.

이어 휘성은 에이미와의 통화에서 성폭행 모의는 잘못된 사실이라고 전달했다. 에이미도 상황을 인식한 듯 휘성에게 사과를 건네지만 휘성은 “아무도 내 말을 믿지 않을 것”이라며 울분을 토로했다.

감정이 북받치는 듯 휘성은 통화 도중 울먹이기도 했다.
그는 “어떻게 해야 하니? 왜 그런 거야”라며 “X는 그런 적이 없고, 법정에도 나서겠대”라고 말하며 울음을 삼켰다. 에이미는 휘성에게 “네 이야기를 들으니 내가 쓰레기같이 느껴진다”고 답했다.

휘성은 이어 “사람들한테 이미 (나는 부정적인 이미지가) 되어버렸다. 아무도 안 믿을 거야”라고 울면서 말했다. 또 “오늘 오후 콘서트까지 취소됐고 모든 계약들이 무너지게 생겼다”며 “나 노래할 수 있을까”라고도 했다.

이에 에이미는 “내가 반박글 다시 쓸게”라며 “잘못했어. 용서해줘”라고 말하지만 휘성은 “이제 아무도 나 안 믿는데 나는 어떻게 살아야 하니”라고 반문했다.

리얼슬로우컴퍼니 공식 유튜브 채널 캡처

녹취록의 내용을 모두 공개한 소속사는 다시 한번 “성폭행 모의 사실은 없었다”며 “에이미가 제3자로부터 전해 들은 잘못된 내용을 휘성이 직접 이야기한 것으로 오인해 발생한 일”이라고 강조했다. 또 “사실과 다른 이야기가 확산되는 것을 막기 위해 더욱더 강경 대응할 것”이라며 “에이미의 일방적 주장이 담긴 녹취록이 만약 있다면 공개해 달라”고 요구했다.

소속사는 이어 “휘성은 이번 일로 인해 많은 정신적 충격을 받았다. 회사도 수많은 위약금 관련 소송을 진행해야 하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앞서 휘성은 녹취록이 공개되기 직전 자신의 SNS에 “4월 17일 밤 에이미 씨에게 연락이 왔고 통화 녹음본 공개는 에이미씨와 합의 하에 진행됐음을 말씀드린다”면서 “그러나 공개를 결심하기까지 고민이 정말 많았다. 에이미씨 역시 피해자일 수도 있다는 생각은 처음부터 지금까지 변함이 없기에 공개하는 것에 대해 수도 없이 망설였다”며 통화 녹음본 일부를 공개하기도 했다.

한편 에이미는 지난 1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과거 소울메이트 같았던 연예인 A가 프로포폴 투약으로 경찰 조사를 받을 당시, 함께 프로포폴을 한 사실이 들킬까 두려워 성폭행 사진과 동영상 촬영 계획을 세웠다’는 글을 게재했다. 이후 온라인을 중심으로 A가 가수 휘성이라는 소문이 돌았다.

이에 휘성의 소속사는 “단연코 그런 사실이 없으며 만약 상대가 주장하는 대로 녹취록이 있다면 그에 따른 합당한 처벌을 받겠다”며 에이미 주장을 반박하는 공식 입장을 내놨다.
이어 “휘성은 2013년 군 복무 당시 프로포폴 투약 혐의에 대해 이미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며 “당시 군 검찰에서 강도 높은 조사를 받았고 병원 치료 목적에 따라 의사 처방이 정상적으로 이뤄진 사실이 증명돼 혐의를 벗었다”고도 했다.

그러나 에이미는 “감당할 수 있겠습니까”라는 글을 올린 뒤 삭제하며 의혹을 키웠다. 논란이 커지자 휘성은 케이윌과 함께 하기로 한 콘서트 일정을 취소했다.

서윤경 기자 y27k@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