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주유소에서 판매하는 휘발유와 경유 가격이 9주 연속 올랐다. 특히 서울 지역의 휘발유 판매 가격은 ℓ당 평균 1520원대를 넘어섰다.

20일 한국석유공사 유가정보 서비스 ‘오피넷’에 따르면 이달 셋째주 전국 주유소의 휘발유 판매가격은 ℓ당 14.8원 상승한 1423.1원으로 집계됐다. 같은 기간 경유 판매가격은 11.9원 오른 1316.2원으로 9주 연속 상승세를 보였다.

상표별로 휘발유 기준 최저가는 알뜰주유소로 ℓ당 1393.5원을 기록했다. 최고가는 SK에너지로 1437.2원에 판매됐다. 경유는 알뜰주유소가 ℓ당 1288.2원에 판매되며 최저가를, SK에너지는 1329.8원에 판매되며 최고가를 시현했다.

지역별로는 서울의 휘발유 판매가격이 ℓ당 17.4원 오른 1520.1원으로 전국에서 가장 비쌌다. 최저가 지역은 대구로 19.1원 상승한 1405.3원에 판매됐다.

4월 둘째주 기준 평균 공급가격은 휘발유의 경우 ℓ당 1365.8원으로 전주 대비 42.7원 상승했고, 경유는 1227.4원으로 48.7원 올랐다.

가장 비싸게 공급한 정유사는 휘발유 기준으로 현대오일뱅크였다. 현대오일뱅크는 전주보다 133.7원 상승한 1398.2원에 공급했다. 최저가 정유사는 전주보다 26.4원 오른 1351.3원에 공급한 SK에너지였다.

석유공사 관계자는 “국제유가는 미국 원유 재고 감소, 리비아 정정불안 지속 등의 영향으로 상승했으나 러시아의 하반기 증산 가능성 시사 등으로 상승폭은 제한됐다”며 “국내 제품가격은 최근 국제유가 상승 영향으로 오름세를 유지할 것”이라고 진단했다.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