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경찰청은 연수 중 동료 경찰을 성추행하고 숙소에 침입한 부산 모 경찰서 소속 A(43) 경사에 대해 감찰조사를 하고 있다고 20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경관은 지난 16일 오후 11시 45분 충남 아산의 경찰인재개발원 외부에서 술을 마시고 복귀하던 중 숙소 앞에서 다른 지방청 소속 동료 경찰관을 강제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또 1시간여 후인 17일 오전 1시 해당 동료 경찰관이 묵고 있는 숙소에 무단으로 침입한 혐의도 있다.

A 경사는 실랑이 중 발생한 일이라며 관련 혐의를 부인하고 있다. 그는 “술에 취해 실랑이를 하다가 신체 일부가 접촉한 것이며, 숙소에 들어간 것은 실랑이 과정에서 놓고 간 휴대전화를 주기 위해서였다”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부산경찰청은 정확한 사건 경위 조사를 위해 A경관을 직위 해제하고, 감찰조사 결과에 따라 징계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부산=윤봉학 기자 bhyoo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