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박선영. 뉴시스

김대중·노무현·이명박정부에서 ‘대통령 통역관’을 했던 김일범(45·외무고시 33기) 외교부 북미2과장의 이직 소식이 전해지면서 배우 박선영의 이름이 19일 주요 포털사이트 실시간 급상승 검색어 상위에 올랐다. 김 과장과 박선영은 부부 사이다.

이날 복수의 매체는 외교부 관계자를 인용해 “김 과장이 최근 사표를 냈고 수리 절차가 진행 중”이라고 보도했다. 김 과장은 SK그룹에 임원급으로 합류해 북미 지역 등 글로벌 사업 전략을 담당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김과장은 1999년 외무고시 2부(외국어 능통자 전형)에 수석 합격했다. 지난해 2월부터 북미2과장을 밭았다. 박선영과는 2010년 7년간의 연애 끝에 결혼했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