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통상자원부가 지난달 “수송용 LPG연료 사용 제한을 폐지하는 ‘액화석유가스(LPG)의 안전관리 및 사업법’ 일부 개정 법률이 시행된다”고 밝히며 일반인도 LPG차량을 자유롭게 구매할 수 있게 됐다. 국내 완성차 업체들이 LPG차량 소비자들을 확보하기 위한 본격적인 경쟁에 뛰어들고 있다.

정부는 이번 LPG 규제 완화를 통해 미세먼제 문제와 대기질 개선 효과 등을 기대하고 있으며 산업부는 2030년 LPG차 시장 규모가 282만2000대까지 늘어날 것으로 전망했다. 지난해 말 LPG차 시장 규모는 205만2870대 수준이었다.

20일 업계에 따르면 현재 국내 5개 완성차 업체 중 현대·기아자동차와 르노삼성자동차 등 3개 업체가 LPG차량 출시와 판매에 시동을 걸었다.

가장 먼저 스타트를 끊은 르노삼성차는 지난달 26일 ‘SM6 2.0 LPe’와 ‘SM7 2.0 LPe’ 등의 일반 판매 모델들을 출시하고 본격 판매에 돌입했다.

르노삼성차는 자사가 개발한 ‘도넛 탱크’ 기술을 앞세우며 LPG차 판매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도넛 탱크는 트렁크 바닥 스페어 타이어 자리에 LPG 탱크를 배치함으로써 일반적인 LPG 탱크 대비 40%, 가솔린 차량 대비 85% 수준의 트렁크 공간을 확보할 수 있는 기술이다.

이와 같은 기술력을 통해 르노삼성차의 지난달 LPG차 판매량은 지난 2월 대비 46.9% 증가했다. SM6와 SM7은 일반 판매가 시작된 뒤 4일의 영업기간 동안 각각 530대, 295대가 팔렸다. 이는 지난 2월 실적 대비 각각 46.4%, 41.4% 늘어난 수치다.

르노삼성차는 5인승 LPG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QM6’도 올해 판매를 시작하며 고객층을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현대·기아차는 지난 17일과 18일 ‘신형 쏘나타’, ‘K5’, ‘K7’ 등의 LPG 모델 가격을 공개하고 본격 판매를 시작했다.
신형 쏘나타LPG 모델에는 스마트스트림 L2.0 엔진과 6단 자동변속기가 탑재되며 판매가격은 2457만~3294만원대로 책정됐다. 이와 함께 현대차는 다음 달부터 ‘그랜저’와 ‘아반떼’ LPG 모델을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특히 기아차는 SK가스·SK에너지와 손을 잡고 오는 6월 말까지 K5와 K7 LPG 모델을 구입하는 고객들 중 선착순 3000명에게 20만원 상당의 혜택을 제공하는 ‘LPI 더블 지원 이벤트’ 등을 통해 고객 확보에 나섰다.

LPI 더블 지원 이벤트는 선착순 3000명의 고객들에게 ▲신차 구매 시 10만원 할인 혜택 ▲SK LPG 충전소에서 가스 충전 시 1회 최대 3000원 할인 혜택 등을 제공하는 이벤트다.

기아차 관계자는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정부 정책에 적극 호응하고 K5와 K7의 LPI 모델 일반 판매를 기념하기 위해 이번 이벤트를 준비했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제휴를 통해 LPG 모델 고객들을 위한 이벤트를 진행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LPG차의 인기는 중고차 시장에서도 상승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고차업체 케이카(K Car)에 따르면 지난달 26일 이후 한 주간 178대의 중고 LPG차량이 판매됐다. 지난 한 달간 주평균 LPG차 판매대수는 51.6대로 LPG차 일반 판매 개정안이 시행되기 전주와 비교해도 약 3배 이상 판매량이 증가했다.

지난달 26일부터 일주일간 케이카에서 판매된 중고 LPG차 중 가장 많이 팔린 모델은 현대차 ‘'LF쏘나타’였다. 다음으로 현대차 ‘그랜저HG’가 2위에 이름을 올렸으며 기아차 K5 2세대 LPG 모델 등이 그 뒤를 이었다.

한편 현재 LPG 연료의 가격은 디젤이나 가솔린의 50~60% 수준이며, 미세먼지의 원인이 되는 질소산화물 배출량 감소 등이 LPG차의 가장 큰 장점들이다.

그러나 디젤, 가솔린차 대비 연비가 떨어지고 아직은 LPG충전소 인프라가 부족해 수요가 짧은 기간에 폭발적으로 증가하는 것은 힘들다는 지적도 제기된다.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