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0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열린 '문재인 STOP(멈춤), 국민이 심판합니다' 집회에서 연설하고 있다. 뉴시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0일 서울 광화문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열린 규탄대회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거칠게 몰아세웠다.

황 대표는 ‘문재인 STOP, 국민이 심판합니다’ 집회에서 “문 대통령은 경제 살릴 외교는 전혀 하지 않고 김정은 대변인 역할만 하고 있다. 문 대통령은 김정은을 대변하는 일을 중단하고 무너진 한·미동맹을 즉각 복원하라”로 주장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대북제재를 풀어달라고 사방팔방 돌아다니며 구걸하고 다니는데, 대한민국 자존심을 어디다 팔아놓았나. 문 대통령은 영국 총리와 프랑스 대통령 면전에서 박대당하고,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는 몇분간 단독회담을 했는가. 저도 총리 시절 다른 나라 대통령과 얘기할 때 최소한 20분은 얘기했다”고 직격했다.

황 대표는 또 “우리 경제가 망하는데 대통령이 금강산 관광 재개 얘기할 때인가. 대한민국이 베네수엘라행 특급열차를 타고 망하는 길로 가고 있다. 북한이 먼저인가 우리 국민의 삶이 우선인가”라고 강조했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 등 당 관계자들이 20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열린 '문재인 STOP(멈춤), 국민이 심판합니다'에 참석해 지지자들과 함께 청와대 방향으로 행진을 하고 있다. 뉴시스

황 대표는 국내 문제와 관련해 “지금까지 문재인정권은 한결같이 좌파독재의 길을 걸어왔다. 민주주의를 외치면서 자유민주주의를 파괴하고 ‘좌파천국’을 만들어 놓았다”면서 “우리나라를 도대체 어디로 끌고 가고 있나. 문 대통령은 국민의 분노에 눈을 감고 있다”고 주장했다.

문 대통령이 전날 강행한 이미선 헌법재판관 임명과 관련해선 “급기야 헌법재판관까지 국회 청문회를 무시하고 주식부자 코드 인사를 밀어붙였다. 헌법재판, 대한민국 헌법까지 자기 마음대로 주물러서 좌파독재를 완성하겠다는 것 아닌가”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국민을 위해 일해야 할 장관 자리에 문 대통령에게 충성하는 코드 인사만 임명했다. 경제가 망하든 말든 자기편만 챙기겠다는 심리 아니냐”고 반문했다.

최승욱 기자 applesu@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