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른쪽부터) 송승재 라이프시맨틱스 대표이사, 문석진 서대문구청장, 이수빈 서대문50플러스센터장이 협약서를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주식회사 라이프시맨틱스(대표이사 송승재)는 지난 17일 서울 서대문구에 자리한 서대문50플러스센터에서 서대문구(구청장 문석진), 서대문50플러스센터(센터장 이수빈)와 ‘트레일 희망선 사업’을 위한 사회공헌 협약을 맺고, 자사 스마트밴드 ‘에필 트래커 S1’ 200대를 후원했다고 18일 밝혔다.

세 기관이 함께 진행하는 이 사업은 만50세 이상의 은퇴한 주민들로 선발된 활동가들이 다양한 난이도의 걷기 코스를 직접 디자인하고, 건강관리가 필요한 200명의 참가 주민을 모집해 지속적인 건강관리서비스를 제공하는 프로그램으로, 이달부터 오는 10월 말까지 7개월 간 진행된다.

라이프시맨틱스는 사업에 참여하는 활동가와 주민들에게 스마트밴드를 지원하고, 기기를 활용해 활동량과 다양한 건강상태를 모니터링할 수 있는 디지털 헬스 서비스를 제공한다. 구와 센터는 라이프시맨틱스의 디지털 헬스 서비스를 바탕으로 보건소가 운영하는 홍제마을활력소와 연계해 정량화된 수치로 참가주민들의 건강상태를 평가하고, 건강 개선 정도를 점검하게 된다.

참가주민들은 일상에서 스마트밴드로 걸음수와 소모칼로리 등 활동량을 모니터링하고, 라이프시맨틱스의 자가 건강관리서비스 앱인 ‘에필 케어(efil care)’를 통해 운동, 식이, 통증, 혈당, 혈압, 체온, 체중 등 다양한 건강상태를 기록해 개인별 건강상태에 따른 맞춤 건강정보를 제공받게 된다.

김지훈 기자 dak@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