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거하던 20대 여성에게 처방전 없이 프로포폴을 투약해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 성형외과 의사에 대한 구속영장이 법원에서 기각됐다.

서울중앙지법 명재권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21일 오전 마약류 관리법 위반 혐의를 받는 성형외과 의사 이모(43)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기각했다. 명 부장판사는 “이씨가 범죄 사실을 인정하고 반성하고 있으며 증거가 수집된 데다 주거가 일정하고 동종 전과가 없는 점 등에 비춰 구속의 사유와 필요성, 상당성을 인정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18일 오후 12시50분쯤 서울 강남구 논현동의 한 아파트에서 이씨의 동거녀 강모(29)씨가 프로포폴을 투약하다 숨진 채 발견됐다. 발견 당시 강씨의 팔엔 프로포폴 수액 바늘이 꽂혀 있었다. 경찰은 이씨가 처방전 없이 강씨에게 프로포폴을 과다 투약한 것으로 보고 이씨를 긴급체포한 뒤 과실 치사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