곽상도 자유한국당 의원이 당 정책위원회가 주관한 자사고 정책 토론회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딸 다혜씨를 언급했다가 토론회에 참석한 학부모들의 반발을 사는 일이 벌어졌다.

곽 의원은 22일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헌재 판결 후 되짚어 보는 문재인 정부 자사고 정책’ 토론회에 참석해 “기다리기 지루하실 테니 문재인 대통령의 딸, 문다혜씨 얘기 좀 하겠다”고 말했다. 국회 보안 절차 강화로 참석자들의 토론회 입장이 지연되면서 분위기를 띄우고자 한 발언이었다.

이에 학부모들은 “지금 이 자리는 교육과 관련된 자리다. 정치적인 얘기를 하지 말라”고 곽 의원을 저지했다.

곽 의원은 “자사고와 관련된 문제다. 문 대통령의 딸도 부산외고 일어과를 중퇴했다”며 “누구는 (자사고에) 가고 누구는 안 되는 문제가 돼서는 안 된다”고 설명했지만, 일부 학부모들은 “그냥 하지 말라”며 강한 반감을 표시했다.

곽 의원이 재차 “자사고 때문에 말씀드리는 것이다. 자사고를 선택할 수 있는 권리를 국민들에게 주는 것이 좋지 않느냐고 한 것”이라고 해명음에도 학부모들의 반발은 이어졌다.

결국 당 대변인인 전희경 의원이 “곽 의원이 한 말은 이 정부 고위공직자들의 자녀가 자사고, 특목고 출신들이 많은데 정책에 있어서는 다른 입장을 취하고 있는 부분에 대해서 지적한 것”이라며 상황을 수습했다.

하지만 토론회가 예정된 시각보다 늦게 시작된 터라 학부모들의 불만은 계속해서 터져나왔다. 축사를 위해 연단에 선 나 원내대표를 향해서는 “정치는 국회에서나 하라”며 “토론이나 하자”는 말도 나왔다.

심우삼 기자 sa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