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영자·이외수 부부. 뉴시스

작가 이외수와 전영자 부부가 결혼 44년 만에 졸혼했다. 졸혼은 결혼 생활을 종결한다는 말로 이혼과 다른 개념이다. 법적 부부로서 혼인 관계는 유지하지만, 서로 간섭하지 않고 독립적으로 살아간다는 뜻이다.

이외수·전영자 부부는 22일 발간된 월간지 ‘우먼센스’ 5월호에서 지난해 말부터 별거에 들어갔고 이혼 논의 중 최근 졸혼으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전영자씨는 “건강이 나빠지면서 여러 생각이 들었다. 남편이 이혼을 원치 않아 졸혼으로 합의했다”며 “지금이라도 내 인생을 찾고 싶었다. 잘 해낼 수 있을지 걱정이 되지만 마음은 편안하다”고 전했다.

이외수 작가에 대해서는 “내 인생의 스승이 이외수다. 나를 달구고 깨뜨리고 부셨던 사람”이라며 “그를 존경하는 마음은 변함없다”고 말했다.

부부는 슬하에 2남을 두고 있다. 이외수 작가는 강원도 화천에, 아내 전영자씨는 춘천에 거주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김다영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