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은 기사와 무관합니다. 게티이미지코리아


치매에 걸린 아내를 10년 돌보다가 살해한 할아버지가 경찰에 붙잡혔다. 절망감에 잘못된 선택을 하고, 자신도 목숨을 끊으려 했던 할아버지는 죽은 아내 옆에서 울고 있던 채로 발견됐다.

뉴스1와 MBC 등 여러 매체 보도를 종합하면, 전북 군산경찰서는 22일 A씨(80)를 살인 혐의로 긴급체포했다. A씨는 이날 오전 2시쯤 군산시의 자택에서 아내 B씨(82)를 흉기로 1차례 찌르고 둔기로 때려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범행 이후 아내를 따라가려고 유서를 작성한 뒤 아들에게 전화했다. 그러나 아버지가 전화한 뒤 아무런 말을 하지 않은 점을 이상하게 여긴 아들이 곧장 집에 오면서 극단적인 선택은 실행에 옮겨지지 않았다. 아들이 아버지 집을 찾았을 당시, 아버지는 어머니 시신 곁에서 울고 있었다고 경찰은 전했다.

경찰 관계자는 MBC와의 인터뷰에서 “병간호를 오랫동안 하다 보면 병간호를 하는 본인도 어떤 고통이 있었을 것이고, 나름대로 자기도 (암 수술을 받는 등) 건강이 좋지 못한 상태이기 때문에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 같다)”고 전했다.

치매에 걸린 아내를 10년간 수발한 A씨는 아내의 치매가 심해지자 요양병원에 입원하자는 말을 했다. 그러나 아내가 이를 거부하면서 말다툼을 했고 화를 이기지 못해 범행을 저질렀다고 경찰에 진술했다.

경찰은 남편 A씨를 상대로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신은정 기자 sej@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