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활절 美교회서 아기 안은 여성이 총기들고 난입

사진은 기사와 관련 없습니다.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의 한 교회에서 10개월 된 아기를 안은 여성이 총기를 들고 난입해 건물을 폭파하겠다고 위협하다 경찰에 붙잡혔다.
지난 21일(현지시간) 샌디에이고 치드케누 교회 신도들은 부활절 예배를 드리고 있었다. 이때 아기를 안은 여성이 총기를 들고 난입해 건물을 폭파하겠다고 신도들을 위협했다. 이때 옆에 있던 한 신도가 여성에게 다가가 총을 든 손을 붙잡았고 다른 신도들이 달려들어 여성을 제압했다.
22일 CNN 등에 따르면 이 여성은 출동한 경찰에 의해 연행됐다. 여성이 안고 있던 10개월 된 영아와 다른 곳에 있던 5세 아동은 보호시설로 보내졌다.
현지 경찰에 따르면 “신원이 확인된 여성은 NBC 샌디에이고 방송의 전직 인턴으로 디지털 프로듀서로 일한 경력이 있다”면서 “교회 난입 직전엔 자신이 다니던 방송국에 ‘메시아가 될 것이다. 교회를 폭파하겠다’는 이메일을 보낸 사실을 확인했다”고 전했다.
이 여성은 폭파위협, 학교시설 공격, 종교행사 방해 등의 혐의로 체포됐다.

박효진 기자 imher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