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와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김 원내대표의 발언을 두고 난데없는 공개 설전을 벌였다.

발단은 나 원내대표가 24일 오전 국회 본청 로텐더홀에서 열린 당 비상 의원총회에서 “김 원내대표가 ‘원내대표 회동에서 이런 얘기를 하더라’며 김 원내대표 발언을 소개한 것에서 시작됐다. 나 원내대표는 “김 원내대표한테 바른미래당이 끝까지 가겠느냐고 묻자 김 원내대표가 ‘끝까지 갈 수 없을 수도 있다’고 말하면서 본인도 민주당 갈 수 있다. 그러나 (패스트 트랙은) 본인 소신이라고 말했다”고 주장했다.

김 원내대표는 곧바로 반박했다. 김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정말 해도해도 너무하다”며 나 원내대표를 비판했다. 김 원내대표는 “제 당시 발언의 요지는 ‘나중에 내가 민주당을 갈 수도 있고 한국당을 갈 수도 있다. 그러나 선거제도는 소수 세력을 위해 반드시 필요하다’였다”며 “그 얘기는 쏙 빼고 제가 민주당으로 갈 수 있다고 (나 원내대표가) 말한 것은 저희를 ‘민주당 2중대’로 만든 것”이라며 발끈했다. 그는 “사람을 바보 만드려고 하는 의도에 대해서 전화해도 전화 안 받으시는데 원내대표로서 해야 될 얘기가 있고, 안해야 될 얘기가 있다. 가만두지 않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두 사람의 설전은 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당이 선거제 개혁안과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공수처) 설치 법 등 쟁점 법안의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을 추진키로 한 것과 무관치 않다는 해석이 많다.

이종선 기자 remember@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