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희상 의장, 임의자 의원 신체접촉 논란/송희경 자유한국당 의원실 제공


선거제도 개편안과 검찰 개혁 법안의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지정을 둘러싼 여야 대립이 성추행 논란으로까지 비화되는 모양새다. 자유한국당은 소속 의원들이 패스트트랙 저지를 위해 국회의장실을 항의 방문하는 과정에서 문희상 의장이 임이자 의원을 성추행했다며 문 의장의 사퇴를 요구했다. 법률 검토를 거쳐 고발 조치 하겠다고 했다. 반면 문 의장 측은 “임 의원이 문 의장을 정면으로 막고 있어 불가피한 신체 접촉이 있었지만 이를 성추행이라고 하는 것은 상식적이지 않다”고 반박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24일 국회에서 열린 ‘동료의원을 성추행한 문희상 국회의장 사퇴 촉구 결의 긴급 의원총회’에서 “문 의장의 행위는 같은 동료의원으로서 상상하기 어려운, 한마디로 임 의원과 한국당을 능멸하는 행위”라며 “문 의장은 그 자리에 있을 만한 기본적인 자세와 태도가 없다. 물러나야 한다”고 했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위원장인 김학용 의원은 나아가 “명백한 성폭행”이라며 문 의장의 해명과 사과를 요구했다. 정진석 의원은 “문 의장이 병원에 누워있다는데, 임 의원이 받았을 정신적 충격에 비하면 아무것도 아니다”라며 문 의장의 사죄를 촉구했다.





성추행 논란은 한국당의 국회의장실 항의 방문으로부터 촉발됐다. 이날 오전 한국당 의원들은 “문희상 의장이 김관영 원내대표의 사·보임 요청을 받아들여선 안 된다”며 국회의장실을 찾았다. 30분간 넘게 고성이 오가며 대치가 벌어졌고, 자리를 빠져나오려는 문 의장과 이를 저지하려는 한국당 의원들로 현장은 난장판이 됐다.

이때 자리를 떠나려는 문 의장의 앞을 임 의원이 가로 막았고, 이 과정에서 문 의장의 손이 임 의원의 복부에 닿았다. 이 부분을 놓고 한국당은 문 의장이 임 의원의 복부에 손을 댔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후 임 의원이 “의장님 이거 손대면 성추행이에요”라고 했고, 문 의장은 “이렇게 하면 성추행이냐”면서 임 의원의 양 볼을 두 손으로 감쌌다.

문 의장 측 이계성 국회 대변인은 한 언론과의 통화에서 “자해공갈이다. 몸싸움 과정에서 자리를 빠져나가다 서로 신체가 닿았는데 그걸 성추행이라고 소리를 지르니까 의장이 순간적으로 화가 나 두 뺨에 손을 댄 것”이라고 해명했다.

한국당은 법적 검토 후 문 의장에 대한 고발 절차에 돌입한다는 방침이다. 당 법률지원단장 부위원장인 정점식 의원은 “형사고발 등을 적극적으로 검토하고 있다. 고소장·고발장 작성 절차에 들어가겠다”고 밝혔다. 자해공갈이라고 반박한 국회 대변인에게도 책임을 묻겠다고 했다.

논란의 당사자인 문 의장과 임 의원은 모두 충격을 호소하며 병원에서 휴식을 취하고 있다.

심우삼 기자 sa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