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세 여아를 무참히 짓밟아 세상을 떠들썩하게 만든 ‘조두순 사건’의 조두순의 얼굴이 방송을 통해 최초로 공개됐다. 이를 본 개그맨 신동엽 등 해당 방송 출연진은 참담함을 드러내면서 “경각심을 위해 결정한 일”이라고 강조했다.

24일 MBC ‘실화탐사대’는 2020년 12월 출소를 앞둔 조두순의 얼굴을 화면에 띄웠다. 흑백인 데다 과거의 모습으로 여겨지지만, 얼굴 형태를 알아보는 데 문제 없는 사진이었다. 이날 성범죄자의 주소지 등을 확인할 수 있는 정부의 성범죄자 DB사이트 ‘성범죄자 알림e’의 허점 등을 지적한 실화탐사대는 방송 전 조두순의 얼굴 공개를 예고하면서 “조두순이 출소 후 피해자의 옆집에 살아도 막을 방법이 전혀 없다. 성범죄자 알림e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공개되는 조두순의 사진과 실거주 등록지 등 신상정보를 피해자 가족에게 공유해도 명예훼손으로 처벌받을 수 있는 게 대한민국의 법이다. 국민 다수의 안전과 범죄자의 명예 및 초상권 중 무엇이 더 중요한지에 대한 답을 방송에서 찾아달라”고 호소했다.

스튜디오에서 잠깐 공개된 조두순의 얼굴을 본 김정근 아나운서는 “우리 사회가 경각심을 가져야 하지 않을까 하는 마음으로 조두순의 얼굴을 공개한다”고 밝혔다. 옆에 앉은 신동엽은 참담한 표정을 감추지 못했다. 그는 “사실 아이들 곁에 성범죄자가 못가게 하려고 취업제한 제도가 생긴 건데 어떻게 아동 성범죄자가 과거를 숨기고 다시 아이들에게 몹쓸 짓을 할 수 있었던 건지 안타깝고 여러 가지 마음이 생기면서 되게 힘들다”고 말했다. 보육원에서 자원봉사자로 활동하는 아동성범죄자 등 다른 사례에 대한 반응인 듯 보였다. (포털사이트에서 영상이 노출되지 않는 경우도 있습니다. 국민일보 홈페이지에서 확인 가능합니다. )



이날 실화탐사대는 성범죄자의 실거주지로 등록된 곳 중 무덤, 공장, 공터 등 황당한 장소가 확인됐다고 보도했다.

조두순은 지난 2008년 당시 8세였던 여자아이를 납치해 잔혹하게 성폭행했다. 이른바 조두순 사건으로 특정강력범죄 사건의 피의자의 얼굴을 공개하는 법이 만들어졌지만, 정작 당사자인 조두순은 신상 공개 적용 대상에서 벗어났다. 이 사건 이후 전자발찌 착용 최대 기한도 30년까지 연장됐다.

신은정 기자 sej@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