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이채익 의원이 문희상 국회의장의 성추행을 주장하면서 볼 감싸기를 당한 한국당 임이자 의원을 두둔하려고 한 말이 되레 입길에 오르고 있다. 외모를 평가하는 말에 결혼 여부까지 언급한 것인데, 도를 넘었다는 반응이 주를 이뤘다.

이채익 의원은 24일 문희상 의장의 임의자 의원 볼 감싸기를 규탄하기 위한 비상의원총회에서 갑자기 키 얘기를 꺼냈다. 그는 “저도 좀 키가 좀 작습니다”라면서 “키 작은 사람은 항상 그 어떤 자기 나름대로 트라우마가 좀 열등감이 있다고요”라고 운을 띄웠다. 그러면서 “(임이자 의원은) 정말 결혼도 포기하면서 오늘 이곳까지 온 어떻게 보면 올드미스입니다”라는 말도 덧붙였다.



이채익 의원은 “못난 임이자 의원 같은 사람은 그렇게 모멸감을 주고, 그렇게 조롱하고”라고 말하기까지 했다. JTBC 비하인드뉴스에 출연한 기자는 “이채익 의원이 ‘문희상 국회의장의 경우 승승장구를 했다, 서울 법대를 나오고 승승장구했다고 해서 못난 임이자 의원 같은 사람은 그렇게 모멸감을 주고 조롱해도 되느냐’라고까지 말했다”고 전했다.




또 MBC는 문희상 의장이 항의 방문한 한국당 의원을 피해 의장실을 빠져나가려는 순간 “여성의원들이 막아야 돼”라는 여성의 목소리가 들렸다면서 현장에서 녹음된 소리를 공개하기도 했다.

이런 목소리가 나온 1분여 뒤 임이자 의원이 문희상 의장 앞에 나타났고, 팔을 벌려 자신을 손대면 안 된다고 하면서 “의장님 이거 손대면 성희롱이에요”라고 말하기도 했다. 이후 문희상 의장이 임이자 의원의 볼을 감쌌다. 임이자 의원은 옆에 선 나경원 원내대표가 손짓으로 비켜주라고 하자 벌린 팔을 제자리에 하고 길을 터줬다. (포털사이트에서 영상이 노출되지 않는 경우도 있습니다. 국민일보 홈페이지에서 확인 가능합니다. )




이후 성적 수치심과 모멸감으로 정신적 충격을 받았다면서 병원으로 간 임의자 의원은 페이스북에 “오늘 여러모로 불미스러운 일들이 있었다” “참담한 마음을 숨길 수가 없다”는 등의 심경을 밝혔다. 임이자 의원은 “지금 수많은 분들께서 저에 대한 걱정과 응원을 해주고 계시다. 뜨거운 눈물로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고도 했다.



문희상 의장, 임이자 의원 신체접촉 논란/송희경 자유한국당 의원실 제공

논란의 당사자인 문희상 의장도 충격을 호소하며 병원으로 갔다.



신은정 기자 sej@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