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연구진이 3D영화처럼 특정 편광각도에서만 반응하는 보안 디스플레이를 개발했다.

포스텍은 기계공학과‧화학공학과 노준석(사진) 교수팀이 ‘투명망토’ 물질이라고 부르는 메타물질을 이용해 IoT(사물인터넷) 기술로 연동할 수 있는 보안 디스플레이를 구현하는 데 성공했다고 25일 밝혔다.

이 연구는 세계적 광학분야 학술지 ‘어드밴스드 옵티컬 머터리얼스(Advanced Optical Materials)’지에 실렸다.

연구팀은 특정한 방향의 빛을 선택해 통과시키는 편광의 성질을 이용해 원하는 빛의 파장영역에서 반사를 극대화·최소화하는 방법과 편광의존성을 통해 메타표면을 만들었다.

평소에는 투명하지만 특정한 조건에서만 물체를 볼 수 있게 하는 것이 메타표면이다.

이러한 메타표면을 이용해 노 교수팀은 암호화된 QR코드를 심어 스마트폰으로 이를 스캐닝하는 데도 성공해 IoT 기술과의 연동 가능성도 증명했다.

이번 연구성과는 고도화된 위변조 방지 태그, 개별 맞춤형 보안결제 시스템, 건물 창이나 벽면에 부착하는 초절전 반사형 디스플레이 등에도 활용될 것으로 기대된다.

노준석 교수는 “편광에 따라 색이 변하는 메타표면을 이용해 정보 보안 코드를 만들어 기존의 IoT 기술과 메타표면을 접목하고자 했다”며 “이번 성과는 특히 보안 암호화 디스플레이라는 새로운 분야를 개척하는 데 큰 의미가 있다”고 밝혔다.

포항=안창한 기자 changha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