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자연 사건’의 증인으로 나선 배우 윤지오가 “엄마 간병을 위해 캐나다에 간다”고 한 말이 거짓이었다고 스스로 고백했다. 신변의 위협을 느껴 거짓말을 할 수밖에 없다고 항변했다.

최근 캐나다로 출국한 윤지오는 도착후 25일 인스타그램에 올린 글에서 “말씀 못 드린 부분이 있다”며 어머니와 한국에서 함께 생활했다고 털어놨다.

윤지오는 “사실 심리치료사라고 방송에 개미 같은 목소리로 잠시 잠깐 말하고 공룡처럼 코를 골던 분은 제가 가장 사랑하고 존경하는 엄마”라면서 “가족 내력이 유방암이 있고, 부쩍 종양이 탁구공만한 게 보여서 엄마는 시민권자로 캐나다 사람이지만, 캐나다의 의료혜택은 전액 무상이지만 대기 인원이 많아 (어머니를 한국으로 모셨다)”고 했다.

그는 어머니가 한국에 온 뒤 병원 입원 등 치료를 받았는데, 그런 과정에서 어머니에게도 협박 전화가 왔다고 주장했다. 윤지오는 “(어머니가 입원한)병원에서 소문만 나버리면 엄마까지 위험해질 수 있었다. 그래서 경호원을 엄마에게 배치하고 제 경호 인력을 제외했다”고도 했다.

그는 캐나다로 다시 간 이유 역시 어머니 때문이라고 했다. 윤지오는 “마치 저를 죄인 취급했고 저는 엄마가 이런 모습을 보시고 마음 아파하실까봐 너무 속상했고 화를 낼 수밖에 없었다. 남들이 누리는 일상을 평범하게 누리는 게 제 소원”이라고 분노했다. “가족들과 셀카도 올리고 친구들이랑 자유롭게 지내고 남자친구랑도 편하게 지내도 비공개일 때가 차라리 행복했더라”고 한 윤지오는 “공개적으로 나오고 나선 저뿐만 아니라 주변도 돌보고 챙겨야 하고 나 때문에 피해를 입는 주변 사람들이 많아지니 감당하기가 버겁고 무섭고 미안했다. 제발 저를 욕하시고 질타하시고 미워하시는 것은 상관없지만 엄마나 제 가족 친구들은 괴롭히지도 협박하지도 욕하지도 말아달라”고 부탁했다.

윤지오의 증언을 둘러싸고 최근 여러 가지 이견이 나오고 있다. 장자연 사건과 관련한 윤지오의 책 ‘13번째 증언’을 출판할 당시 도움을 준 인물인 김수민 작가는 최근 윤지오를 명예훼손과 모욕 혐의로 고소했다. 김수민 작가의 법률대리인인 박훈 변호사는 “윤지오씨는 고 장자연의 억울한 죽음을 이용하고 있다. 목숨을 걸고 증언하고 있다면서 후원을 받고 있다”며 윤지오의 출국 금지를 주장하기도 했다.

‘장자연 문건’을 최초 보도한 김대오 기자도 윤지오의 술자리 성추행 등 일부 증언은 응원해야 한다고 전제했지만 장자연 리스트와 관련된 거짓 증언을 했다고 비판했다. 김대오 기자는 25일 KBS1 ‘김경래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윤지오가 말한)A4 2장에 빼곡히 적인 40~50명의 명단 혹은 30명의 명단은 없고 보지도 못했다. 이름이 적힌 일목요연한 리스트는 없다”고 말했다.

윤지오는 최근 SNS에서 진행한 인터넷 방송에서 “보호를 받기 위해 캐나다 시민권을 따야할 거 같다” “한국에 미련이 없다”는 식의 말도 했다.

신은정 기자 sej@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