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마약 투약 혐의로 구속된 배우 겸 가수 박유천(33)씨가 기존 입장을 번복하고 혐의를 인정했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 마약수사대는 박씨가 29일 오전부터 진행된 경찰 조사에서 마약 투약 사실을 대부분 시인했다고 이날 밝혔다.

박씨는 “자신을 내려놓기 두려웠지만 인정할 건 인정하고 사죄할 건 사죄해야 한다고 생각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지난 26일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구속됐다. 앞서 23일 체모에서 필로폰이 검출됐지만 거듭 마약 투약 혐의를 부인했다.

박민지 기자 pmj@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