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보은군이 ‘4차 산업 혁명시대 핵심산업'으로 역점 추진하는 드론 전용 비행시험장을 오는 12월 개장한다.

1일 군에 따르면 산외면 신정리 일원에 직경 6㎞, 면적 28.3㎢ 규모로 건립하는 드론 전용 비행시험장 공정률이 90%를 넘어섰다.

군과 항공안전기술원은 지난해 5월 드론 전용 비행시험장 건립협약 후 60억 원을 투입해 이·착륙장, 통제센터, 정비고 등을 갖춘 드론 비행시험장을 건립 중이다. 올 12월 완공해 운영을 시작할 예정이다.

드론 전용 비행시험장은 산림 감시보호, 국토조사, 농업, 레저 분야에 활용하는 드론 생산 업체에서 시판 전 다양한 환경에서의 안전성과 상용화 가능성 등을 검증할 수 있는 전진 기지로 활용할 예정이다.

군은 2016년 12월 수도권과 충청권에서 유일하게 국토교통부의 드론 시범사업 지자체로 선정됐다. 이후 2017년 7월 보은군 산외면 신정리 일원에 관제센터, 자동기상관측장치를 갖춘 무인 비행 장치 보은 공역장을 개장하며 드론 산업 육성의 기틀을 마련했다.

오는 25일과 26일에는 보은군 스포츠파크 일원에서 1회 보은대추배 드론 레이싱 대회를 개최해 전국의 드론 동호회와 기업체 관계자가 방문할 예정이다.

군은 드론 전용 비행시험장과 초경량비행장치(드론) 국가자격 상설 실기시험장을 홍보해 드론 산업의 중추적인 역할을 하도록 할 계획이다.

군 관계자는 “전국 어디서나 2시간에 접근할 수 있는 보은군에 드론 전용 비행시험장을 개장하면 전국의 드론 관련 사업자의 방문이 이어질 것으로 기대한다”며 “드론 레포츠, 초경량비행장치 실기시험장, 드론 교육기관 등 드론 관련 산업을 유치해 일자리 창출에도 이바지하겠다”고 말했다.

보은=홍성헌 기자 adhong@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