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의 한 건물에서 알몸으로 소화기로 난동을 부린 뒤 도망친 여성으로 추정되는 시신이 발견돼 경찰이 조사하고 있다.
특이한 행동을 한 뒤 사라져 경찰이 추적하던 인물이었다.

뉴스1과 부산CBS 등 보도를 종합하면, 지난달 27일 오전 5시40분쯤 경남 창원시의 한 운동장 앞 광장에서 발견된 여성 시신은 같은 날 소화기 난동을 부리고 달아난 피의자 A씨(25)로 추정된다고 경찰이 1일 밝혔다. A씨는 발견 5시간 전인 0시20분쯤 부산진구 당감동의 한 상가 건물에 들어갔고, 건물 5층 옥상으로 올라가 신발과 옷을 벗어둔 뒤 3층으로 갔다. 이후 화재경보기와 소화전을 부수고 알몸 상태로 비상계단 등에 소화기를 마구 뿌렸다. 여성은 이런 행동을 한 뒤 옷을 다시 입고 건물을 빠져나갔다.

여성의 기이한 행동은 SBS 등 방송을 통해 공개되기도 했다. 발가벗은 채로 복도를 따라 1층까지 내려오며 소화기를 난사하는 장면이었다.




이후 경찰은 인근 CCTV와 목격자 진술을 토대로 A씨의 행방을 쫓았다. 그러나 A씨가 숨진 채 발견된 것이다. 경찰은 창원에서 발견된 여성의 시신과 알몸 소화기 난동을 부린 여성의 시신이 일치하는지를 좀 더 확인한 뒤 해당 사건의 수사를 종결하기로 했다.

신은정 기자 sej@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