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가사도우미 불법고용 혐의를 받는 고(故)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부인 이명희(70) 전 일우재단 이사장과 딸 조현아(45) 전 대한항공 부사장이 2일 나란히 법정에 모습을 드러냈다. 이 전 이사장은 딸의 공판을 방청한 뒤 “엄마가 미안하다”는 취지의 말을 건넸다.

조 전 부사장은 서울중앙지법 형사15단독 안재천 판사 심리로 열린 이날 공판에서 필리핀 가사도우미 불법 고용 혐의 등 공소사실을 모두 인정했다. 그는 “늦은 나이에 쌍둥이를 출산해 업무와 육아를 병행하기 힘들어 필리핀 가사도우미를 고용했다”며 “법적인 부분을 숙지하지 못한 점을 반성한다. 다시 한 번 기회를 주실 것을 부탁드린다”고 호소했다. 검찰은 이날 조 전 부사장에게 벌금 1500만원을 구형했다.

이 전 이사장은 이날 딸의 공판을 가장 뒷좌석에서 지켜봤다. 공판을 마치고 나오는 조 전 부사장을 살짝 껴안으며 “현아야 잘했어. 현아야 엄마가 미안해. 아이들 잘 돌보고 엄마는 조금 있다가 나갈게 먼저 가”라고 말한 뒤 울먹였다. 조 전 부사장은 그제서야 미소를 지으며 살짝 어머니에게 기댔다.

그는 딸의 볼을 손으로 쓰다듬으며 “우리 애기…”라는 말을 하기도 했는데, 대한항공 측은 “이 전 이사장이 조 전 부사장의 자녀들을 언급하며 ‘우리 아이들 잘 돌봐라’라는 취지의 말을 한 것”이라고 밝혔다.

이 전 이사장의 경우 특수폭행 등 다른 사건으로도 기소돼 공판을 분리해 진행했다.

박민지 기자 pmj@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