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가수 겸 배우 박유천(33)씨의 친척이 박씨가 평소 남양유업 외손녀 황하나(31)씨에게 협박 받는 것을 목격했다고 폭로했다.

2일 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는 박씨 친척과의 인터뷰 내용을 공개했다. 친척 A씨는 “황하나가 (박유천에게) 협박을 많이 했다. 유천이가 자는데 개인 나체 사진을 찍어서 저한테 보낸 적도 있다”며 “어디 있냐고, 빨리 5분 안에 찾아오지 않으면 사진 뿌릴 거라고 했다. 결별 후에도 협박은 이어졌다”고 말했다.

이어 A씨는 “황하나와 박유천은 트러블이 너무 많았고 애증의 관계였던 것 같다”고 덧붙였다.

뉴시스

황씨에 대한 또 다른 제보도 이어졌다. 한 제보자는 “황하나가 마약을 굉장히 좋아했다. 10년간 꾸준히 투약했다고 하더라. 2011년에도 대마초 사건으로 걸렸으니 중독이다”라며 “황씨는 클럽 버닝썬의 여성 VIP였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버닝썬의 한 내부 제보자는 “황하나는 주로 모자와 마스크를 쓰고 클럽에 왔다”며 “이문호, 승리와 친했다. 린사모와도 어울려 VIP 테이블에서 자주 놀았다”고 말했다.

방송화면 캡처

또 다른 제보자도 “황하나는 잘사는 친구들이나 술집 애들과 많이 어울렸다”며 “그들이 좋은 집을 많이 가지고 있거나 돈이 있으니까 호텔 같은 곳을 빌려 놀 수도 있고 한남동, 청담동 등 고급빌라에서 약 먹고 서로 성관계하는 하우스 파티를 한다고 하더라”라고 주장했다.

이어 “황하나는 대부분 공짜였다. 예쁜 애들 데리고 다니면서 오빠들에게 소개해 주면서 같이 약도 했다”고 말했다.

황씨 변호사 측은 이에 대해 “죄송하다. 드릴 말씀이 없다”고 전했다.

강태현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