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신의 약값을 구하기 위해 상습적으로 돈을 뜯어내고 협박·폭행한 50대 동네 폭력배가 경찰에 붙잡혔다.

경남 김해중부경찰서는 돈을 빌려줄 것을 요구하며 지인들을 협박·폭행한 A(56)씨를 공갈 등 혐의로 구속했다고 3일 밝혔다.

A씨는 지난 3월 17일 오후 7시쯤 김해시의 경륜장 사무실에서 지인 B(55)씨로부터 5만 원을 빌리려다 거절당하자 주먹으로 얼굴을 때린 혐의다.

또 2017년 6월 초에는 모여서 화투 친 것을 신고하겠다며 동네 사람들을 협박하는 등 8명으로부터 19차례에 걸쳐 약 52만 원을 뜯어낸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무직으로 돈이 없어 간 경화 등 지병 치료에 필요한 약값을 구하기 위해 돈을 갈취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가 주변 사람들을 대상으로 3~5만 원의 소액을 갈취해 생활한 전형적인 동네 폭력배로 추가 피해자가 더 있는 것으로 보고 추가 조사를 하고 있다.

창원=이영재 기자 yj311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