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 아들을 살해하려 하고 자신도 극단적인 선택을 시도한 50대 아버지가 경찰에 입건됐다.

부산 사하경찰서는 7일 A씨(54)를 살인미수 혐의로 입건해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A씨는 6일 오전 5시쯤 한 공터에 주차된 차량 안에서 장애가 있는 10대 아들 B군을 흉기로 찌른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아들이 도망치자 자해하고 유독성 물질을 마신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지난 5일 오후 6시40분쯤 B군이 귀가하지 않는다는 가족의 신고를 받은 경찰은 A씨가 B군을 데리고 나간 사실을 확인하고 수색을 벌였다.

이후 6일 오전 6시40분쯤 상해를 입은 채 홀로 귀가한 B군을 병원으로 옮겼고, 다행히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어 A씨도 같은날 오전 10시35분쯤 자진 귀가했고, 경찰은 A씨를 인근 병원으로 옮겨 치료를 받도록 했다.

경찰은 A씨의 상태가 나아지면 정확한 범행 동기 등을 조사할 예정이다.

경찰은 “A씨가 생활고 등으로 괴로워하다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부산=윤봉학 기자 bhyoo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