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 에어프라이팟을 개발한 발상코퍼레이션

번거로운 에어프라이어의 세척 문제를 단숨에 해결한 ‘에어프라이팟’이 출시되어 회제다.

‘에어프라이팟’은 안전한 주방용 실리콘으로 개발된 에어프라이어 전용 용기로 바닥면에 돌기들이 음식 재료들을 떠받들어 에어프라이어의 기본 원리를 그대로 유지시키며 세척은 용이하게 만든 조리용 용기다.

에어프라이어는 기름을 적게 사용하고 고온 열풍으로 음식 재료들의 구석구석 가열을 하여 골고루 익게 만드는 새로운 개념의 오븐이다. 이 제품이 개발 된지는 7년이 넘었으나 2018년 들어서 주부들사이에서 인기를 끌게 되면서 냉동식품을 제조하는 대기업들도 에어프라이어 전용 제품들을 출시하기에 이르렀다. 하지만 간편한 조리방법과 달리 사용 후 바스켓을 세척해야하는 번거로움은 에어프라이어 사용을 꺼리게 만드는 요소다.

‘에어프라이팟’을 개발한 (주)발상코퍼레이션은 바로 이 번거로움에서 아이디어를 얻어 간편하게 문제를 해결하는 제품을 개발해서 출시하였는데 주부들 사이에서 일명 ‘혁명템’이라는 칭송을 받으며 인기리에 판매가 되고 있다는 게 업체 측의 설명이다. 실제로 온라인 후기는 전반적으로 매우 좋다.

업체 관계자는 “해당 제품은 국내생산, 국내 특허출원 제품으로 해외에서도 러브콜이 들어오고 있다”며 “의료용으로도 사용되는 최고급 실리콘을 소재로 하여 납, 카드늄, 포름알데히드등 유해물질 불검출 시험 성적을 받은 제품”이라고 전했다.

디지털기획팀 이세연 lovok@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