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 생방송 중 배우 강은비와 설전을 벌인 하나경이 “억울하게 당하고 있다”며 과거 강은비와 나눈 카카오톡 메신저 대화를 공개했다.

하나경은 7일 오후 ‘배우 하나경입니다. 해명 방송합니다’라는 제목으로 개인 방송을 진행했다. 그는 “가만히 있으면 안 될 것 같아서 이렇게 (방송을) 켰다”며 “어제 사건 이후로 잠을 한숨도 못 자고 모든 기사와 댓글을 읽어봤다. 하지만 똑같은 사람 되기 싫어서 아무 말 안 했다”고 토로했다.

이어 2014년 4월까지 진행된 영화 ‘레쓰링’ 촬영 당시 사용했다는 휴대폰을 공개하며 “이 안에는 저를 모함하는 강은비와 연락을 주고받은 기록이 남아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저는 장문의 카톡을 주고받았고 반말을 했었고 서로 안부를 묻는 사이라고 했다. 그런데 그분(강은비)은 끝까지 아니라고 했다”며 “처음부터 끝까지 다 해명할 테니 천천히 봐달라”고 말했다.

하나경은 2014년 3월부터 강은비와 주고받은 카카오톡 대화를 공개했다. 두 사람이 다정하게 찍은 사진과 애정 어린 말투로 주고받은 글들이 담겨있다. 촬영이 끝나고 서로를 다독이거나 안부를 묻는 내용이다.



강은비와 나눈 과거 대화를 공개하던 하나경은 방송 내내 흥분한 듯한 어조로 “여러분 반전이죠” “나 죄 없다” “억울하다” 등의 말을 수시로 내뱉었다. 또 “제 지인들은 알 거다. 난 남 뒷담화를 안 한다”면서 “나는 이때까지 누구 뒤통수를 치고 배신한 적 없다”며 억울함을 드러내기도 했다.

서로 다른 주장을 펼치고 있는 쫑파티 현장 상황에 대해서도 해명했다. 앞서 강은비는 서로 반말을 하던 사이였지만 쫑파티에서 술에 취한 하나경이 자신의 머리를 밀며 “반말하지 말자”는 폭언을 했다고 주장했다. 이후 하나경을 피해 서울로 도망갔다는 말도 했다.

이에 하나경은 “쫑파티 후에 (강은비와) 같이 서울에 가기로 했는데 그 친구가 먼저 가버렸다”며 “기다리다가 문자를 남겼고 10시간 뒤인 아침에 답장이 왔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강은비의 주장대로) 머리를 밀친 사람과의 대화가 아니라는 걸 보여드리겠다”며 당시 나눈 대화를 공개했다.


이에 따르면 하나경은 “왜 전화 안 받느냐. 실망이다. 서울 갔다며, 피디에게 들었다. 전화도 안 받고. 얘기는 하고 가야지. 좀 그렇다. 기다리고 있었던 거 뻔히 알면서”라는 문자 메시지를 보냈다. 이에 강은비는 “미안해서 어쩌냐. 차에 잠깐 탔다가 졸았나보다. 매니저 오빠가 바로 출발했다. 미안하다. 화 많이 나고 서운하겠다”라는 답장을 보내 사과했다.

하나경은 방송 말미에 온라인 커뮤니티에 등장한 증언에 대해서도 강경 대응을 예고했다. 자신을 ‘레쓰링’ 스태프라고 설명한 글쓴이는 “강은비는 친절했으나 하나경은 현장에서 잡음이 많았다”는 글을 7일 게시했다.


하나경은 “이 시간 이후로 허위 사실 유포 시 법적 대응을 불사하겠다”며 “저랑 만나서 이야기하자. 제 눈앞에서 제가 그랬다고 눈 똑바로 보고 말해달라. 누군지 모르겠지만 정말 궁금하다”고 억울해했다. 그러면서 “마녀사냥이라는 생각밖에 안 든다”고 했다.

(포털사이트에서 영상이 노출되지 않는 경우도 있습니다. 국민일보 홈페이지에서 확인 가능합니다. )



문지연 기자 jymoon@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