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또다시 동맹국을 향해 방위비 분담금을 더 내야 한다고 압박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한국과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회원국, 사우디아라비아 등 동맹국을 싸잡아 ‘안보 무임승차’를 하고 있다고 여러 차례 비난해왔다. 이번에는 동맹국들이 “미국을 좋아하지 않는다” “미국을 존중하지 않는다” 등 더욱 거친 표현을 사용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8일(현지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패너마시티비치에서 열린 ‘미국을 더욱 위대하게(MAGA·Make america great again)’ 유세에서 “한 나라가 있다. 어느 나라인지는 말하지 않겠다. 우리는 이 나라의 아주 위험한 영토를 지키는 데 50억 달러를 쓰고 있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러면서 “내가 장군에게 ‘이 나라를 지키는 데 얼마가 드느냐’고 물었더니 ‘50억 달러가 든다’고 했다. ‘그들은 얼마나 지불하느냐’고 다시 물었더니 ‘5억 달러’라고 했다”며 “우리는 이 나라를 지키느라 45억 달러를 손해보고 있다. 이렇게 엄청나게 부자이면서, 아마도 우리를 별로 좋아하지 않을지도 모르는 나라를 말이다”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달 27일 위스콘신주 그린베이 연설에서도 ‘이름을 밝힐 수 없는 나라’를 거론하며 이 나라를 지키느라 ‘45억 달러’를 손해보고 있다고 언급한 바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2월 미국이 한국을 지키는 데 ‘50억 달러’를 쓰고 있지만 한국은 ‘5억 달러’만 내고 있다는 주장을 펼친 바 있다. 따라서 트럼프 대통령이 언급 ‘이름을 밝힐 수 없는 나라’는 한국을 우회적으로 지칭한 것으로 해석됐다.

하지만 일부 언론은 알자지라 등 외신을 인용해 트럼프 대통령이 한국이 아니라 사우디아라비아를 지칭한 것이었다고 보도한 바 있다.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이 한국을 겨냥한 것이라는 해석은 ‘오보’라고 주장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당시 연설문을 보면 당시 ‘이름을 밝힐 수 없는 나라’의 분담금 문제를 먼저 언급하고 곧이어 사우디아라비아 국명을 직접 거론하며 방위비 분담금 비난을 이어간 것으로 나타났다. 살만 빈 압둘아지즈 사우디 국왕을 ‘왕(king)’이라고 지칭하며 그와의 통화 내용을 공개하기도 했다. 이런 정황상 트럼프 대통령이 사우디와는 별도로 한국의 방위비 분담금 문제를 거론했을 것이라는 관측에 더욱 무게가 실렸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번 플로리다주 연설 역시 그때와 같은 패턴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연설에서도 사우디 국명을 직접 언급하며 “사우디아라비아는 가진 것이라고는 돈밖에 없는 나라”라고 말했다. 이어 “내 생각에 사우디는 우리가 제공하는 방위에 제값을 치를 능력이 있으며 실제로 그들은 그렇게 하고 있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름을 밝힐 수 없는 나라’의 지도자와의 통화를 언급하며 “그는 내게 ‘그 왕(the king·살만 국왕으로 추정)’과 똑같은 대답을 했다. ‘어느 누구도 내게 그런 요구(방위비 분담금 인상)를 하지 않았다’는 것이다”라고 말하기도 했다. 이런 점에서 ‘이름을 밝힐 수 없는 나라’와 사우디는 별개의 국가일 가능성이 크다.

설령 트럼프 대통령이 말한 ‘이름을 밝힐 수 없는 나라’가 한국을 지칭한 것이더라도 크게 의미를 둘 필요는 없다는 시각도 있다. 트럼프 대통령의 MAGA 연설은 지지자들에게 자신의 업적을 과시하는 자리다. 쇼맨십이 강한 트럼프 대통령의 성격상 과장되고 거친 표현도 자주 쓰인다. 이런 국내정치용 발언에 굳이 외교적 문법을 적용해 숨겨진 진의를 탐색하는 건 과잉해석이라는 얘기다.

다만 트럼프 행정부가 향후 동맹국과의 방위비 분담금 협상에서 훨씬 높은 인상률을 요구할 것은 분명하다.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은 많은 부자 나라를 지켜주고 있지만 그들은 그것을 전혀 존중해주지 않는다”면서도 “그들은 조만간 우리를 좋아해주고 존중해줄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이나 사우디 등 특정 국가보다는 나토 회원국을 포함해 트럼프 대통령이 방위비 분담금 인상을 요구하는 동맹국 전체를 겨냥한 것으로 보인다.

조성은 기자 jse130801@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