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무역협상단을 이끄는 류허 부총리가 9일(현지시간) 워싱턴 USTR 청사에서 미국 무역협상단을 이끄는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과 인사하고 있다. 첫날 협상은 90분만에 끝났다. AP뉴시스

미국과 중국이 무역협상 첫째 날인 9일(현지시간) 90분만에 협상을 마쳤다.

로이터통신은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 무역대표부(USTR) 대표와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이 이끄는 미국 대표단과 류허 부총리를 단장으로 하는 중국 대표단이 이날 오후 5시쯤 워싱턴 USTR 청사에서 협상을 진행했다. 90분만에 협상이 끝난 후 미·중 대표단은 기자들의 질문에 답변하지 않았다. 양측은 10일 협상을 이어갈 예정이다.

미국과 중국인 협상을 진행중인 가운데 미국은 예고대로 10일 오전 0시 1분부터 2000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대한 관세율을 기존 10%에서 25%로 인상하는 조치를 단행할 것으로 보인다. 다만 미국은 인상된 관세의 적용 시기에 일종의 유예기간을 둠으로써 협상을 지속하기 위한 시간을 벌었다.

로이터통신은 “국토안보부 산하 세관국경보호국(CBP) 대변인이 10일 오전 0시1분 이전에 미국을 향해 출발한 중국 화물에 대해서는 기존대로 10%의 관세를 적용한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즉, 10일 오전 0시 1분 이후 출발하는 중국 화물이 미국에 도착할 때까지 관세 인상 효과가 지연되는 셈이다. 미 뉴욕타임스(NYT)도 “양측에 합의를 위한 추가적인 시간이 제공됐다”면서 “합의가 이뤄지면 트럼프 대통령은 소급해서 인상된 관세를 철회할 수도 있다”고 전했다.

미국이 관세 인상을 단행하면서도 적용 시기를 늦춰 시간을 벌었지만 미·중 무역전쟁이 계속되면서 글로벌 경제에 영향을 미칠 전망이다.

장지영 기자 jyjang@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