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의 한 스트리머가 살아있는 문어 먹방을 찍으려다 봉변을 당했다.

8일 중국 상하이이스트에 따르면 중국의 유튜브로 불리는 온라인 동영상 플랫폼 ‘콰이쇼우’에서 ‘해안가 소녀 리틀 세븐(seaside girl Little Seven)’이라는 별명을 쓰는 여성이 생문어를 산 채로 먹으려다 얼굴 살점이 뜯겨나가는 일이 발생했다.

장쑤성 리엔윈강에 사는 이 여성이 공개한 영상에는 손바닥보다 큰 문어를 통째로 먹는 모습이 나온다. 여성이 호기롭게 문어를 입에 넣으려 하자 문어는 자신을 방어하기 위해 여성의 얼굴에 달라붙었다.

여성은 문어 빨판에 얼굴이 덮인 채로 방송을 진행했다. 처음에는 웃으며 영상을 찍던 여성은 이내 표정이 어두워지며 문어를 떼내려 노력했다. 문어를 떼기 위해 있는 힘을 다 썼지만, 문어는 떨어지지 않았다. 여성은 “문어가 너무 나를 세게 쥐고 있다”며 울먹였다. 영상에는 여성의 눈두덩이와 인중이 문어 빨판에 붙들려 늘어나는 모습도 그대로 담겼다.



고군분투 끝에 겨우 문어를 얼굴에서 떼어낸 여성은 결국 눈물을 터뜨렸다. 얼굴 살점의 일부가 빨판에 떨어져 나갔기 때문이다. 이후 이 영상은 각종 SNS를 통해 빠르게 퍼지며 많은 관심을 모았다.

네티즌들은 “어떻게 저렇게 위험한 행동을 하느냐” “무모하다” “전혀 흥미롭지 않다” “아이들이 따라 하면 어떡하나” 등의 반응이 이어졌다.

최근 1인 방송이 활성화되면서 ‘과도한 콘텐츠’에 대한 문제가 커지고 있다. 지난달 11일에는 일본의 한 유튜버가 주먹밥(오니기리)을 한입에 넣고 삼키다가 실신해 사망했다. 네티즌들은 “관심을 끌어야 하는 매체 특성상 자꾸 자극적인 것들이 많아져 안타깝다”고 입을 모았다.

(포털사이트에서 영상이 노출되지 않는 경우도 있습니다. 국민일보 홈페이지에서 확인 가능합니다. )



김도현 객원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