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송도국제도시 소재 연수김안과 김학철 대표원장이 11일 중앙대병원 안과학교실에서 강연하고 있다. 연수김안과 제공

지난 11일 중앙대학교병원 안과학교실에서 주최한 ‘제7회 중안회 심포지움’에 인천 송도국제도시 소재 연수김안과의 김학철 대표원장이 강연자로 참석했다.

중앙대학교병원 대강의실에서 진행된 이번 심포지움에서 김학철 대표원장은 ‘Critical Aspects of My Cataract Surgery’를 주제로 발표했다. 김 원장은 백내장 수술의 가치와 인공수정체의 선택기준, 목표굴절 설정 등을 지난 24년간의 수술경험을 바탕으로 현재 백내장수술의 현황과 미래 발전 방향에 대해 발표했다.

과거의 백내장 수술의 목표가 백내장을 제거하고 인공수정체를 성공적으로 삽입하는데 있었다면, 지금은 복잡하고 정밀한 검사와 수술을 통해서 모든 거리를 선명하게 볼 수 있도록 시력을 교정하는 시대가 왔다는 것이다.

이에 따라 최근 다초점 인공수정체를 통하여 개개인의 라이프스타일과 안구 상태에 맞춰 최적화된 시력을 제공하는 노안·백내장 수술이 각광받고 있다.

김학철 대표원장은 시대 흐름에 맞춰 수술 전 환자들의 기대와 수술 후 결과의 차이를 줄이기 위해 실제 의료 현장에서 얻은 노하우와 지식을 공유해 참석한 안과 석학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강의에 이어 의미있는 질의와 응답이 오고갔다.

연수김안과는 2017년부터 노안·백내장의 전문적인 연구와 개발, 수술 기법 향상을 위해 YSK 노안연구소를 설립해 운영하고 있다.

연수김안과 관계자는 “단순한 치료와 수술을 넘어 노안에 대한 심도 깊은 탐구와 연구로 환자의 시력의 질 향상을 위한 노력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인천=정창교 기자 jcgyo@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