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대표 사랑스러워요” 유시민 발언, 무슨 뜻일까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를 ‘이쁘고 사랑스럽다’고 표현했다. 황 대표가 공안검사 출신답게 밀어붙이기식 투쟁을 강행하면서 오히려 문재인 정부와 여당에 도움만 주고 있다는 점을 반어적으로 표현한 것이다.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11일 오후 대전 중구 서대전시민공원에서 열린 ‘고 노무현 대통령 서거 10주기 시민문화제’의 토크콘서트에서 시민들과 대화하고 있다. 유튜브 ‘더깊이10’ 영상 캡처

유 이사장은 11일 오후 대전 중구 서대전시민공원에서 열린 ‘고 노무현 대통령 서거 10주기 시민문화제’의 토크콘서트에서 이 같이 말했다.

토크콘서트 진행을 맡은 노정렬씨가 “자유한국당 해산 청와대 국민청원에 190만명 이상이 참여하자 한국당은 그 배후에 북한이 있다며 색깔론을 제기한다. 국민들은 이걸 어떻게 바라봐야 하느냐”고 질문하자 유 이사장은 “(한국당은) 북한 없으면 어떻게 살아요? 북한 없으면 뭐 먹고 살아요?”라고 되물었다.

유 이사장은 한국당의 리더십 부재를 에둘러 비판했다.

그는 “노 대통령이 살아 계셔서 요즘 제 1야당의 당 대표나 원내대표가 하시는 걸 보면 ‘어허, 20년 전 공안박물관이 살아났네’라고 하셨을 것”이라면서 “그 분(황교안 대표)은 여전히 공안검사다. 정치를 하시는 분이 어떤 정당을 해산시킨 것을 자신의 최고 큰 국무총리로서의 업적, 법무부 장관으로서의 업적으로 생각하시고 계신다”고 비판했다.

이어 “저는 그래서 그 분이 정말 이뻐 보이더라. 아우 정말 잘 해 주신다”라면서 “그 분은 최소한 어떤 전직 대통령과 달리 거짓말을 하는 분은 아니다. 정직하게 자기가 아는 것을 가지고, 자기가 옳다고 생각하는 얘기를 한다”고 평가했다. 즉 황 대표가 공안검사처럼 신념에 따라 행동하고는 있지만 정작 국민들의 마음을 사로잡지 못하고 있다고 빗댄 것이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당대표가 9일 오후 경제실정,민심청취를 위해 울산시 중구 젊음의 거리를 방문 울산 시민들로부터 환영 인사를받고 있다. 뉴시스

유 이사장은 “우리가 정말 무서워하는 사람은 실제로는 할 생각이 전혀 없으면서 그것을 다 해 줄 수 있는 것 인양 사기 쳐서 권력을 빼앗아 가서 나쁜 짓 하는 사람”이라면서 “그런 점에서 저는 지금의 제1야당 대표는 사랑스럽다”고 설명했다.

진행자인 노씨가 “아마 내일 언론에 ‘유시민, 황교안 사랑스러워’라고 크게 보도될 것 같다”고 하자 유 이사장은 “여러분, 이게 다 농담인 것 아시죠”라며 웃으며 대답했다.

토크콘서트에 함께 참여했던 김부겸 더불어민주당 의원도 “정직하다고 모든 것이 용서되는 것은 아니다. 일단 국회에 들어와 할 이야기 있으면 하라”면서 한국당의 장외투쟁을 비판했다.

토크콘서트에서는 한반도 정세에 대한 이야기도 오갔다. 유 이사장은 문 대통령과 정부가 좀 더 용감해져야 한다고 조언했다. 그러면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는 두려움을 떨칠 것을 주문했다.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과 김부겸 더불어민주당 의원, 진행자 노정렬씨(오른쪽부터) 등이 11일 오후 대전 중구 서대전시민공원에서 열린 ‘고 노무현 대통령 서거 10주기 시민문화제’의 토크콘서트에서 시민들과 대화하고 있다. 유튜브 ‘더깊이10’ 영상 캡처

그는 “문 대통령은 특A급 법률가이시니 논리적으로 앞뒤가 맞지 않으면 잘 못하시는 것 같다. 박근혜 전 대통령 형집행정지 이야기 나오니까 ‘재판이 안 끝나서, 지금 뭐라고 말씀 못 드리겠다’고 말하지 않았나. 논리적으로 완벽하지 않나”라면서 “북한은 우리의 이러한 법적·정치적 논리로 상대할 수 없다는 파트너다. 그래서 용감해져야 할 필요가 있다. 대통령이 먼저 나서기는 부담스러우니까 이럴 때 통일부장관이 과감하게 치고 나가야 된다”고 말했다.

유 이사장은 이어 “저는 김정은 위원장이 마음에 든다. 최소한 자기 아버지하고 다르게 하지 않나”라면서 “잘하고 있지만 ‘두려움을 버리라’고 말하고 싶다. 미국이 무섭지만 그렇다고 미국 마음대로 되는 시대도 아니다. 주변국과 문재인 대통령을 믿고 통 크게 했으면 좋겠다”고 주문했다.

김상기 기자 kitti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