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사용해 논란이 인 용어 ‘달창’은 전여옥 전 새누리당 의원의 SNS에서 먼저 나왔다. 전여옥 전 의원이 해당 단어를 사용했을 당시에도 “창녀라는 뜻을 담고 있는데 지금 제정신이냐”는 식의 비판 댓글이 줄줄이 달리는 등 논란이 거세게 일었다. 그러나 전여옥 전 의원은 해당 글을 삭제하거나 사과하지 않았다.

전여옥 전 의원은 10일 문재인 대통령의 KBS 기자회견이 끝난 뒤 이 방송을 진행한 송현정 기자를 칭찬하면서 달창이라는 표현을 가져다 썼다. 송현정 기자를 “진짜 방송 언론인”으로 치켜세운 전여옥 전 의원은 “오늘 문빠 달창들이 제일 뿜었던 것은 ‘좌파독재’라는 대목이었다. 그런데 기자가 질문도 제대로 못 하는 나라? 그럼 '좌파독재'가 아니라 '문빠 독재'라는 건가”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송현정 기자는 절대 건드리지 말도록 우리가 두 눈 부릅뜨고 지켜봐야 한다”고도 했다.



이 글에는 달창의 뜻을 지적하는 댓글이 지금껏 달리고 있다. 달창은 문재인 대통령의 지지자 집단을 모욕하는 단어인 ‘문빠’보다 더 강하게 조롱하고 모욕하려는 의도로 사용되고 있다. 일간베스트저장소(일베) 등 극우 사이트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지지자를 일컫는 ‘달빛기사단’을 ‘달빛창녀단’으로 바꿔 부르다가, 이를 줄인 것으로 전해진다.

특히 전여옥 전 의원은 13일 오전 현재까지 달창이 들어간 글에서 해당 단어를 삭제하지 않았다. 관련해 아무런 반응을 내놓지 않고 “주말동안 운동을 했다”는 식의 일상 사진을 올렸다. 이런 글에는 “자신과 이념이 다르면 창녀냐고 불러도 되냐” “막말이 심하다” “나경원 대표가 사과해 이제 뜻을 알았을텐데 왜 안 지우냐”는 식의 댓글이 계속 올라오고 있다.


신은정 기자 sej@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