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른바 ‘장자연 사건’을 재조사한 대검찰청 검찰과거사 진상조사단이 13개월간의 조사 결과를 담은 최종보고서를 13일 제출했다. 법무부 검찰과거사위원회(과거사위)는 보고서를 토대로 검찰에 재수사 권고 여부에 대해 최종 결정을 내리게 된다.

진상조사단은 이날 오후 정부과천청사에서 그간의 조사 결과를 과거사위에 최종 보고했다. 조사단은 ▲장자연 리스트 존재 여부 ▲당시 경찰·검찰 수사 문제점 ▲외압에 의한 수사 무마 여부 등 총 12개 쟁점으로 조사 내용을 정리해 과거사위에 보고했다. 조사단은 그간 전직 기자, 방용훈 코리아나 호텔 사장, 방정오 전 TV조선 대표, 목격자인 동료 배우 윤지오씨 등 80여명의 참고인을 조사하고 관련 기록을 검토하는 등 조사를 진행해 왔다.

총괄팀장 김영희 변호사는 보고를 마친 뒤 “가능한 실체에 가깝게 조사하고 판단하려 노력했다”며 “과거사위가 신중히 결정할 것으로 믿는다”고 전했다. 과거사위는 보고서 내용을 심의해 오는 20일 최종 결론을 내리기로 했다.

‘장자연 사건’은 배우 고(故) 장자연씨가 2009년 유력 인사들의 술자리 접대를 강요받은 내용을 폭로하는 문건을 남기고 스스로 목숨을 끊은 사건이다.

신유미 인턴기자, 뉴시스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