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 ‘젝스키스’ 출신 강성훈이 후배 아이돌 외모 비하 논란에 휩싸이자 팬들이 그의 사과를 촉구하는 성명서를 냈다.

디씨인사이드 강성훈 갤러리는 13일 “최근 공개된 강성훈의 영상을 접하고 참담한 심정을 금할 길이 없어 ‘공식 사과 촉구 성명문’을 발표한다”는 글을 게시했다.

성명문에는 “해당 영상에서 강성훈은 아이돌들의 외무에 대해 조롱과 비하가 섞인 발언을 하면서 그들의 인격과 명예를 훼손했다”며 “가요계 대 선배로서 해서는 안 되는 만행을 저지른 강성훈에 대해 팬들은 말을 잇지 못하고 있는 상태”라는 내용이 담겼다.

아울러 팬들은 “그동안 많은 사건이 있었음에도 여전히 그를 응원하고 지지하는 만큼 조속한 사과를 강력히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강성훈은 과거 팬들 앞에서 후배 가수의 외모를 싸잡아 비난하는 모습이 담긴 영상이 공개돼 논란의 중심에 섰다.

유튜브와 각종 커뮤니티로 퍼진 영상 속 강성훈은 “요즘 아이돌들 못생긴 것 같다. 더럽게 못생겼다”며 “(내가 제작하면) 얼굴 보고 뽑을 거다. 연예인이면 좀 괜찮게 생겨야 하는 거 아니냐”고 했다.

또 이 과정에서 그룹 ‘비투비’가 언급돼 논란이 거세지기도 했다. 당시 현장에 있던 한 팬이 “지난번에 봤던 비투비는 어떠냐”고 묻자 강성훈은 “내가 걔네라고 어떻게 말을 하겠냐”며 웃었다.

영상을 처음 공개한 네티즌은 “10분 영상 중 10분의 1만 잘라왔다”며 논란이 될 만한 추가 영상이 있음을 암시했다.



문지연 기자 jymoo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