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장애인고용공단 인천지사(지사장 오창식)는 혜원의료재단(이사장 박진식)과 지난 10일 메디플렉스 세종병원 비전홀에서 장애인 고용증진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고 13일 밝혔다.

이날 협약식은 한국장애인고용공단 인천지사 오창식 지사장, 혜원의료재단 박진식 이사장 등 20여 명의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이 자리에서는 향후 장애인 고용을 통한 활발한 문화 활동 계획을 밝히는 순서도 있었다.

부천 세종병원과 메디플렉스 세종병원은 오는 6월 1일부터 한국장애인고용공단 인천지사의 취업지원 서비스를 통해 10명의 직원을 채용할 예정이며, 장애인 연주자들이 전문 연주자로 성장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오창식 지사장은 “장애인 일자리 고용에 앞장선 부천 세종병원과 메디플렉스 세종병원에 감사한다”며 “이번 협약을 통해 더 많은 장애인들의 고용이 늘어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혜원의료재단 박진식 이사장은 “장애인들이 차별 받지 않고 자신의 역량을 발휘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라며 “문화예술을 통해 환자들의 지친 몸과 마음을 치유할 수 있는 병원이 되도록 노력하겠다”라고 포부를 밝혔다.


공단은 앞으로도 체계적이고 종합적인 공단 취업지원 서비스 제공을 통해 기업의 장애인 고용의무이행을 유도하고, 지역사회의 지속적인 장애인 일자리 확대를 위해 힘쓸 예정이다.

인천=정창교 기자 jcgyo@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