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은 기사와 무관합니다. 게티이미지뱅크코리아


생후 2개월된 영아가 게임에 중독된 아빠의 손에 죽었다. 그 월령 아기가 그렇듯, 아기는 배가 고파서 수시로 칭얼댔을 것이다. 그러나 아빠는 아기를 세게 묶어 갈비뼈를 부러뜨린 것도 모자라 얼굴을 때려 결국 숨지게 했다. 엄마는 오랜 기간 반복된 아빠의 학대를 지켜보기만 했다.

13일 울산지검에 따르면 경남에 사는 A씨(29)는 지난 1월 18일 새벽 2시, 휴대전화로 게임을 하던 중 생후 2개월 된 아들이 울며 잠을 자지 않자 머리와 얼굴을 강하게 때렸다. 머리뼈가 골절될 만큼 충격을 받은 아기는 결국 숨졌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싱크대에서 아들을 떨어뜨렸다”고 진술했지만 이후 검찰 조사에서 범행을 자백했다. 아기를 향한 폭력 행위는 이번이 처음이 아니었다.

검찰 조사에 따르면 A씨는 지난해 12월 하순부터 올해 1월 18일까지 아들이 울고 보챌 때마다 움직이지 못하도록 수건 2장으로 아들의 상반신과 하반신을 묶었다. 하루 15시간이 넘게 아기를 움직이지 못하게 방치하기도 했다. 아기는 묶어놓은 수건의 압박으로 갈비뼈 여러 개가 부러진 상태였다. 검찰은 A씨를 아동학대와 아동학대치사 혐의로 기소했다.

아기의 엄마도 A씨의 학대를 알았지만 눈 감았다. 검찰 관계자는 중앙일보에 “A씨의 아내도 남편이 아들을 학대하는 행위를 목격했지만 아들이 숨지는 날에는 잠을 자고 있었던 것으로 조사됐다”고 밝혔다.

A씨는 평소 아내와 함께 집에서 컴퓨터 6대를 돌리며 온라인 게임 아이템을 모으고, 이를 팔아서 생계를 유지했다고 진술했다. 아기의 아빠와 엄마인 부부는 아기가 울고 보채 게임에 방해가 된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신은정 기자 sej@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