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티이미지뱅크

직장인 김 대리는 회사 입사 동기인 이 대리에게 자신의 △△차량을 팔기로 했다. 이 대리는 김 대리 차가 마음에는 들었지만 적정가격을 알지 못해 고민했다. 고민은 쉽게 해결됐다. ‘자동차 365’의 중고차 시세 조회 항목에서 같은 종류의 차량 중고차 시세를 확인한 뒤 차량을 매매했다.

국토교통부와 한국교통안전공단은 지난해 1월부터 서비스를 시작한 ‘자동차 365’의 조회 건수가 180만건을 넘어섰다고 14일 밝혔다.
국토부에 따르면 ‘자동차 365’의 인터넷 접속 건수는 172만1260건, 모바일 조회실적은 8만1160건으로 서비스 개시 16개월 만에 조회수 180만건(일평균 3716명)을 돌파했다. 모바일 앱 다운로드 건수도 3만2077건에 달했다.
특히 지난해 1년간의 이용실적 대비 올해 4개월간의 이용실적은 큰 폭으로 늘었다. 지난해 1년간 총 조회 건수는 54만여 건이었지만 올해 들어 조회 건수는 약 120만건이었다.

<자료 : 국토교통부>

올해 들어 이용실적이 급증한 이유는 능동형 알리미 서비스(Push)다. 이 서비스는 소유권 등 명의변경, 저당권 설정변경, 정비이력, 제작결함(리콜) 정보 등을 소유자가 신청하면 처리결과를 자동으로 알려주고 있다.

특히 자동차 안전과 직결되는 ‘자동차 제작 결함(리콜)’ 정보는 능동형 알리미 서비스는 물론 교통안전공단에서 제공하는 자동차제작결함 자료를 ‘자동차리콜센터’ 항목에서 별도 확인할 수 있도록 개선했다.

‘자동차 365’는 또 중고차 거래와 관련 유용한 정보(등록비·중고차 시세·세금 체납 등)와 고속도로 통행 정보 서비스 등도 제공하고 있다.

서윤경 기자 y27k@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