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티이미지뱅크

서울 강남에서 만취 상태로 외제 스포츠카를 몰던 A씨(32)가 경찰과의 추격전 끝에 붙잡혔다. A씨는 음주 단속을 피하기 위해 5.1㎞를 도주하는 과정에서 경찰차 등 차량 3대를 들이받았으며 이로 인해 경찰관 등 3명이 부상했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14일 A씨에 대해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도주치상, 도로교통법상 음주운전, 난폭운전 등의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경찰은 A씨가 13일 오전 5시 45분쯤 강남구 논현동의 한 클럽에서 술을 마신 상태로 자신의 BMW 스포츠카를 시속 약 130㎞의 속도로 5㎞가량 운전했다고 설명했다. 당시 A씨의 혈중알코올농도는 0.147%로 만취 상태였다.

경찰을 피해 질주하던 A씨는 속도를 줄이지 않은 채 우회전을 시도하다 신호대기 중이던 마세라티와 폭스바겐 자동차를 들이받았다. 이후에도 경찰이 추격을 이어가자 A씨는 강남 왕복 10차로 도로를 휘젓더니 경찰차와 충돌하며 붙잡혔다.

(포털사이트에서 영상이 노출되지 않는 경우도 있습니다. 국민일보 홈페이지에서 확인 가능합니다.)



강태현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