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티이미지뱅크

실업자와 실업률이 관련 통계를 작성하기 시작한 2000년 이후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15~29세 청년층 체감실업률은 2개월 연속 25%를 웃돌면서 역시 2015년 통계 작성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특히 산업현장의 중추 역할을 하는 30, 40대는 28만명 가까이 줄어들었다. 민간 부문 일자리 창출의 축이 되는 제조업 취업자도 13개월 연속 감소세를 이어갔다.

통계청이 15일 발표한 ‘4월 고용동향’을 보면 지난달 전체 취업자는 2703만8000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7만1000명 늘었다. 취업자수가 증가하기는 했지만 증가 규모를 보면 2월과 3월 각각 26만3000명, 25만명씩 늘어 2개월 연속 20만명대를 기록했던 것에서 3개월 만에 10만명대로 주저앉았다.

<자료 : 통계청>

업종별로 보면 보건업·사회복지서비스업에서 12만7000명이 증가해 증가폭이 가장 컸다. 교육서비스업(5만5000명), 전문·과학 및 기술서비스업(4만9000명)도 증가세를 보였다. 이에 반해 일자리 창출을 주도하는 제조업에서 5만2000명이 줄어 지난해 3월 이후 13개월 연속 감소했다. 도소매업(-7만6000명)과 금융·보험업(-4만6000명), 건설업(-3만명) 등에서도 감소세를 나타냈다.

연령별로 보면 30대와 40대의 취업 시장 상황이 가장 안 좋았다. 30대(-9만명)와 40대(-18만7000명) 취업자는 27만7000명 줄었다. 통계청은 30~40대의 인구 감소폭(-24만9000명)에 비해서도 취업자가 더 큰 폭 줄어들어 고용시장 부진을 반영한 것으로 봤다.
반면 50대는 6만5000명, 60세 이상은 33만5000명 증가했고 15~29세 청년층 취업자는 4만8000명 늘어나 인구가 감소(-8만1000명)한 것에 비해 상대적으로 취업 상황이 좋았다.

실업자와 실업률 상황은 더 안 좋았다. 모두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지난달 전체 실업자는 124만5000명으로 전년 동기 대비 8만4000명(7.2%) 늘어 관련 통계를 작성하기 시작한 2000년 이후 4월 기준으로 19년만의 최고치다. 통계청은 2000년부터 실업자수 통계를 구직기간 4주 기준으로 작성하기 시작했다.

<자료 : 통계청>

전체 실업률도 1년 전보다 0.3%포인트 오른 4.4%였다. 2000년 4월(4.5%) 이후 19년만의 최고치다. 15~29세 청년실업률도 1년 전보다 0.8%포인트 급등한 11.5%였다. 이 역시 4월 기준으로 2000년 이후 19년 만에 가장 높은 것이다.

공식실업률에 잠재구직자 등을 포함해 체감도를 보여주는 확장실업률(고용보조지표3)의 4월 기준은 전체가 0.9%포인트 오른 12.4%였고 15~29세 청년층은 1.8%포인트 상승한 25.2%였다. 관련 지표를 작성하기 시작한 2015년 이후 역대 최고치다.

통계청은 지방공무원 채용 시기가 지난해엔 3월에 있었지만 올해는 4월로 옮겨진 데다 응시자 수도 작년 20만명선에서 올해는 약 38만명으로 급증하면서 실업률을 끌어올린 것으로 봤다. 취업 준비를 위해 비경제활동인구로 들어갔던 사람들이 경제활동인구로 편입되면서 실업자로 분류돼 관련 지표를 악화시켰다는 게 통계청의 설명이다. 통계청은 이로 인한 실업자 증가 규모가 전체 증가폭의 절반을 넘는 5만명 수준으로 추정했다.

서윤경 기자 y27k@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