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광역시 풍암동 기온 33.1도’

초여름 날씨 속에 광주에 첫 폭염 특보가 발효됐다. 올 여름도 지난해 못지 않은 무더위가 찾아올 것으로 예상된다.

광주지방기상청은 스승의 날인 15일 오후 3시를 기해 폭염특보 중 폭염주의보를 발령한다고 밝혔다.

폭염주의보는 낮 최고기온이 33도 이상인 날씨가 이틀 이상 지속할 것으로 예상할 때 내려진다. 폭염주의보에 비해 강도가 높은 폭염경보는 낮 최고기온이 35도인 날씨가 역시 이틀 이상 계속될 것으로 예측될 때 발효된다.

2008년 6월 폭염특보 제도를 시행한 이후 가장 빠르게 발효된 이번 폭염주의보는 광주 풍암동 자동기상관측장비의 기온이 33.1도까지 치솟은 데 따른 것이다.

그동안 가장 이른 주의보는 2016년 5월19일이었다. 당시 경기 동북부 지역에 폭염특보가 내려진 바 있다.

광주 대표 관측 지점에서 측정한 기온은 오후 3시 현재 이보다 다소 낮은 30.3도로 측정됐다.

전남지역 낮 최고기온은 담양 31.1도, 광양 30.6도, 곡성 30.3도, 구례 30.2도, 목포 25.9도, 여수 24.6도 등을 기록했다.

전국적으로는 서울 27.5도, 대전 28.4도, 대구 29.9도, 부산 24.7도, 제주 22.4도 등이다.

광주기상청 관계자는 “고기압 가장자리에 접하면서 맑은 날씨가 이어지고 일사량까지 강해 기온이 올랐다”며 “오는 17일 밤 남해안을 시작으로 비가 내리면서 기온이 다소 떨어질 것”이라고 예보했다.

광주=장선욱 기자 swjang@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