댓글 조작 의혹 사건으로 구속기소된 '드루킹' 김동원(50)씨가 지난 4월19일 오후 항소심 공판이 열리는 서울 서초구 중앙지법으로 들어가고 있다. 뉴시스

‘드루킹 사건’ 재판에 증인으로 소환된 고(故) 노회찬 전 의원의 부인이 불출석해 증인신문이 무산됐다.

서울고법 형사4부(부장판사 조용현)는 15일 컴퓨터등 장애 업무방해 등 혐의로 기소된 ‘드루킹’ 김동원(50)씨 등 10명에 대한 항소심 2차 공판기일을 진행했다.

이날 증인으로 소환된 노 전 의원 부인 김모씨가 법정에 나오지 않아 증인신문은 무산됐다. 법원은 부인 김씨를 법정에 부르기 위해 증인소환장을 정의당 당사로 보냈지만 거부당했고, 자택 주소로 다시 보냈으나 폐문부재로 송달되지 않았다.

드루킹 김씨 측은 직접 금품을 수령했다는 부인 김씨에 대한 증인신문이 필요하다며 1심에 이어 2심에서도 김씨를 증인으로 신청했다. 2심 재판부는 “노 전 의원 유서에 적시된 금액과 1심이 인정한 금액이 달라 확인할 필요가 있다”며 이를 받아들였다.

특검은 드루킹 김씨가 2016년 3월 7일 노 전 의원에게 강연료 명목으로 2000만원을 건넨 것으로 보고 있다. 또 드루킹 김씨가 같은해 3월 17일 경남 창원에서 ‘파로스’ 김모(50)씨를 통해 부인 김씨의 운전기사에게 정치자금 명목으로 3000만원이 담긴 봉투를 줬고, 운전기사가 이를 부인 김씨에게 전달한 것으로 보고 있다.

김씨는 특검 조사 과정에서 “노 전 의원에게 불법 정치자금을 건넸다”고 진술했지만, 법정에서는 “강연료 2000만원은 노 전 의원이 손사래 치며 거절해 전달하지 못했다”면서 “3000만원을 전달하고자 했을 때는 이미 노 전 의원과 관계가 애매해져 전날 준비한 느릅차만 쇼핑백에 담아 전달했다”고 주장했다.

지난해 7월23일 서울 중구 소재 한 아파트에서 투신해 스스로 목숨을 끊은 노 전 의원은 자필로 남긴 유서에 “2016년 3월 두 차례에 걸쳐 경공모에게 4000만원을 받았다”며 “어떤 청탁도 없었고, 대가를 약속한 바도 없었다”고 밝혔다. 특검은 노 전 의원이 사망함에 따라 수사를 중단하고 ‘공소권 없음’ 처분했다.

백승연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