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형마트나 기업형 슈퍼마켓(SSM)이 설이나 추석이 포함된 달에는 의무휴업일 이틀 중 하루를 명절 당일로 지정하도록 하는 내용의 유통산업발전법 개정안이 발의됐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박맹우 의원은 15일 대형마트나 SSM에서 일하는 직원 10명 중 8명이 설이나 추석 같은 명절 당일에 쉬고 싶다고 한 설문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이러한 법안을 발의했다고 밝혔다.

박 의원실이 경기과학기술대학교 유통연구소와 함께 지난 3월 30일∼4월 2일 서울 시내 대형마트와 SSM에서 근무하는 직원 673명을 대상으로 설문한 결과 77.9%인 524명이 명절 당일에는 쉬고 싶다는 의사를 표명했다. 응답자 가운데 대형마트 직원(579명)의 77%, SSM 직원(94)의 83%는 명절 당일을 의무휴업일로 지정해야 한다는 데 찬성했다.

박 의원은 법안 발의와 관련해 “중·소상공인 보호를 위한 월 2회 의무휴업일 시행은 유지하면서 마트 근로자의 휴식권도 보장할 수 있다”며 “다가오는 추석에는 마트 근로자들도 가족과 함께 보낼 수 있도록 빠른 심의가 이뤄지기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종선 기자 remember@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