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일 충남 서천서 60대 남성이 빵집 여주인을 흉기로 찌르고 도주했다가 자신의 승용차에 불을 질러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서천소방서 제공


15일 충남 서천에서 60대 남성이 평소 자신이 스토킹하던 빵집 여주인을 흉기로 살해하고 분신해 스스로 목숨을 끊는 사건이 발생했다. 이 남성은 피해 여성을 폭행·협박한 혐의로 구속돼 재판에서 집행유예를 받고 풀려난 뒤 찾아가 범행을 저질렀다.

경찰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쯤 충남 서천군 서천읍 한 빵집에서 A씨(65)가 주인 B씨(55)를 흉기로 수차례 찌른 뒤 도주했다.

B씨는 인근 대학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다 숨졌다.

A씨는 범행 직후 자신의 승용차를 몰고 현장을 달아났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이 추적하자 서천군청 인근에 있는 주차장에 차를 세운 뒤 분신해 현장에서 숨졌다.

A씨를 제지하는 과정에서 경찰관 2명이 얼굴과 팔 등에 심한 화상을 입어 인근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해 B씨를 폭행하고 협박한 혐의로 지난해 11월 구속됐다. 1심에서 징역 10개월,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고 지난 3월 풀려났다. A씨는 10여 년 전 건설공사현장소장으로 일하면서 알게 된 B씨를 스토킹을 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B씨 가족은 뉴스1에 “최근에 빵집에 와서 행패를 부려 경찰에 신고한 일로 A씨가 구치소에 갔다 왔는데 그 때문에 오늘 일이 벌어진 것 같다”고 말했다.

경찰은 피해 여성을 그동안 스토킹했다는 인근 주민들의 증언을 토대로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